HOME 경제 식음료
음료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1~3위는1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하이트진로, 2위 롯데칠성, 3위 제주맥주
이지은 기자 | 승인 2022.01.21 09:56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음료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2022년 1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하이트진로 2위 롯데칠성 3위 제주맥주 순으로 분석됐다. ​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음료 상장기업에 대한 브랜드 빅데이터 평판분석을 실시했다. 2021년 12월 21일부터 2022년 1월 21일까지의 음료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29,048,162개를 분석했다. 지난 2021년 12월 브랜드 빅데이터 28,108,686개와 비교하면 3.34% 증가했다. ​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음료 상장기업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시장지수, 사회공헌지수로 분석했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 시장평가, 사회가치활동으로 측정된다.​

2022년 1월 음료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순위는 하이트진로, 롯데칠성, 제주맥주, 국순당, 무학, 보해양조, 진로발효, 흥국에프엔비, 풍국주정, 창해에탄올, MH에탄올 순으로 분석됐다.​

음료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하이트진로는 참여지수 412,430 미디어지수 357,041 소통지수 1,097,797 커뮤니티지수 1,564,058 시장지수 5,382,671 사회공헌지수 368,268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9,182,266으로 분석됐다. 지난 12월 브랜드평판지수 9,400,350과 비교하면 2.32% 하락했다.

2위, 롯데칠성은 참여지수 103,538 미디어지수 137,233 소통지수 1,180,892 커뮤니티지수 1,177,534 시장지수 3,283,315 사회공헌지수 256,196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6,138,708로 분석됐다. 지난 12월 브랜드평판지수 6,067,122와 비교하면 1.18% 상승했다. ​

3위, 제주맥주는 참여지수 181,641 미디어지수 126,125 소통지수 1,641,571 커뮤니티지수 1,161,237 시장지수 336,783 사회공헌지수 37,040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484,397로 분석됐다. 지난 12월 브랜드평판지수 2,373,800과 비교하면 46.79% 상승했다.​

4위, 국순당은 참여지수 192,128 미디어지수 130,779 소통지수 575,277 커뮤니티지수 525,423 시장지수 475,009 사회공헌지수 59,950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958,566으로 분석됐다. 지난 12월 브랜드평판지수 1,546,597과 비교하면 26.64% 상승했다.​

5위, 무학은 참여지수 74,817 미디어지수 89,679 소통지수 310,740 커뮤니티지수 752,704 시장지수 607,126 사회공헌지수 56,123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891,188로 분석됐다. 지난 12월 브랜드평판지수 2,168,990과 비교하면 12.81% 하락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22년 1월 음료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분석결과, 하이트진로가 1위를 기록했다. 하이트진로 브랜드는 1924년에 설립된 주류 제조판매기업으로 2011년 하이트맥주와 합병해 사명을 하이트진로로 변경했고, 주요 브랜드로는 하이트, 테라, 참이슬 등을 보유하고 있다"고 전했다. ​

이어 "2022년 1월 음료 상장기업 브랜드 카테고리 빅데이터 분석을 해보니 지난 2021년 12월 브랜드 빅데이터 28,108,686개와 비교하면 3.34% 증가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0.47% 하락, 브랜드이슈 0.32% 하락, 브랜드소통 10.29% 상승, 브랜드확산 3.71% 상승, 브랜드시장 2.30% 상승, 브랜드공헌 15.68% 하락했다"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