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식음료
LF푸드, 호주서 직수입한 '벨라도티 샐러드 토퍼' 4종 선보여채소 위에 올려 샐러드 완성도 높이는 초간단 토핑
이지은 기자 | 승인 2022.01.11 09:47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LF푸드가 다이어트와 건강 관리에 대한 관심으로 늘어난 샐러드 수요를 겨냥해 호주에서 직수입한 샐러드 토퍼 4종을 선보였다.

샐러드 토퍼는 샐러드를 비롯해 스프, 파스타 등 다양한 요리에 풍성한 맛과 식감을 더하는 제품으로 서양식에 주로 쓰인다. 양상추와 같은 샐러드용 채소에 올리브유를 두르고 그 위에 샐러드토퍼를 올리면 드레싱 없이도 맛있는 저칼로리 샐러드를 완성시킬 수 있다.

LF푸드의 ‘벨라도티 샐러드 토퍼’는 ‘크리스피 어니언’, ‘베이컨맛 비츠’, ‘선드라이드 토마토&파마산 토스티드 크루통’, ‘투스칸 가든’ 등 국내에선 쉽게 보기 힘들었던 구성으로 샐러드에 풍성한 맛과 식감을 더해준다.

모든 제품은 식물성 소재를 주원료로 하여 채식을 지향하는 소비자들도 맛있게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파마산 치즈가 들어간 ‘선드라이드 토마토&파스타 토스티드 크루통’을 제외한 3종은 동물성 원료가 포함되지 않아 비건(완전한 채식주의자)도 섭취할 수 있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