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건설/부동산/철강
올해부터 높아지는 대출 문턱···규제 피하고 금융혜택 갖춘 단지 주목 끌어지난해 12월 분양 비수기임에도 청약접수건수 최다 기록
김희정 기자 | 승인 2022.01.11 09:01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 강화된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규제로 내 집 마련 자금 부담이 높아진 가운데 규제를 빗겨간 분양 막차 단지에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몰리고 있다. 그중에서도 중도금 무이자 등 금융 혜택을 제공해 수요자의 자금 부담을 낮춘 단지들이 속속 공급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실제로 올해 분양에 나서는 단지들은 잔금 대출이 DSR 규제 대상에 포함되면서 대출 문턱이 높아진다. 모든 대출 합산액이 2억원을 넘으면 무조건 DSR이 40% 넘는지 따지고 7월부터는 기준이 총대출 1억원 초과로 확대돼 수요자들의 자금 부담은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렇다 보니 작년 12월은 분양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다수의 청약통장이 접수됐다. 부동산114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청약접수건수는 44만3104건으로 나타났다. 이는 작년 월별 청약접수건수 중 최다 건수이며 전달(24만7837건)보다 19만6267건 증가한 수치다. 업계에서는 2022년 1월부터 시행되는 DSR규제 여파로 자금 확보에 어려움을 예상한 실수요자들이 막차 분양 단지로 몰린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중에서도 중도금 무이자 등 금융혜택을 제공하는 단지가 수요자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강화된 대출 규제와 더불어 올해 추가 금리 인상이 예상돼 가장 합리적인 가격으로 주택을 구매할 수 있는 기회로 여겨져서다. 실제로 코오롱글로벌이 공급한 ‘구미 인동 하늘채 디어반’은 1순위 청약서 평균 경쟁률 25.9대 1을 기록하며 전 타입 1순위 접수에서 마감됐다. 이 단지는 발코니 무상시공과 계약금 1000만원 정액제를 제공해 계약자의 자금 부담을 줄였다.

권강수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이사는 “올해 강화된 대출 규제와 더불어 금리 인상이 예상돼 실수요자들의 내 집 마련 문턱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라며 “지난해 말까지 입주자 모집공고를 낸 단지 중 계약금 정액제, 중도금 무이자 등 금융혜택을 제공하는 곳을 눈여겨볼 만하다”라고 조언했다.

이러한 가운데 DSR 규제를 빗겨간 분양 단지들이 금융혜택을 제공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먼저 반도건설은 경북 경주시 KTX신경주역세권 일원에 ‘신경주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를 분양 중이다. 전용면적 74~84㎡ 총 1490가구 규모로 조성되며 정당계약 이후 부적격 및 미계약 세대에 대한 온라인 선착순 접수를 진행하고 있다. KTX신경주역이 도보 거리에 위치하며 도보 거리에 초등학교 용지가 위치해 있고 단지 바로 앞 지원용지에 대형마트 유치를 추진하고 있으며 대형공원과 생태하천도 가까워 쾌적한 주거환경을 누릴 수 있다. 단지 내 별동학습관이 조성해 ‘YBM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며 다함께돌봄센터, 어린이집 등도 들어선다. 이밖에 피트니스센터와 골프연습장, 작은도서관, 파티룸 등이 조성될 계획이다. 계약금 1000만원 정액제(1차), 중도금 60% 무이자 혜택이 제공되며 등기전 전매가 가능해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높다.

동문건설은 충북 음성 성본산업단지 일원에 ‘음성 동문 디 이스트’를 분양 중이다. 단지는 전용면적 84㎡, 총 687가구로 구성되며 중도금 60% 무이자 혜택과 1차 계약금 1000만원 정액제가 적용된다. 대소IC와 연결되는 82번 국도와 인접해 있고 중부고속도로와 평택제천고속도로를 이용해 서울 도심까지 1시간 내 이동이 가능하다. 걸어서 통학할 수 있는 거리에 학교용지(예정)가 있고 중심상업용지(예정)도 가깝다.

대우건설은 전남 무안군 남악신도시 오룡택지지구 일원에 ‘오룡 푸르지오 파르세나’를 분양 중이다. 단지는 전용 84㎡ 단일 총 732가구로 조성되며 계약금 1000만원 정액제(1차)가 적용된다. 단지는 서해안고속도로, 남해안고속도로 등 우수한 광역교통망을 갖췄다. 남창대교를 통해 KTX·SRT 목포역과 목포 종합 버스터미널까지의 이동이 편리하다. 유치원부터 초·중·고등학교 예정부지가 모두 도보권 내에 있으며 도보 10분 거리에 교육특화부지인 '아카데미빌리지(예정)'도 들어설 예정이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