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재계/공기업
또 ‘원전 납품비리’, 800만원 받은 한수원 간부 기소
심창우 기자 | 승인 2013.12.16 13:29

[여성소비자신문=심창우 기자]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장영수 부장검사)는 원자력발전소 납품을 도와주는 대가로 부품업체로부터 금품을 챙긴 혐의(배임수재)로 한국수력원자력 간부 신모(47)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16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신 씨는 원전의 발주와 계약·납품 업무를 담당하던 지난 2009년 11월 자신의 집 앞에서 납품업체 관계자로부터 편의를 봐달라는 청탁과 함께 현금 800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신 씨는 앞서 지난 2006년께부터 업무 관계로 알게 된 업체 대표에게서 이전부터 식사 접대 및 납품과 관련한 청탁을 받아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 업체는 신고리 3·4호기에 밸브누설 감시설비를 납품하게 되자 다른 발전소에도 같은 장비를 납품할 수 있도록 청탁과 함께 금품을 건넨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한수원은 원전과 관련 각종 비리가 드러나면서 비리의 온상으로 질타를 받기도 했는데, 지난 10월 국정감사에선 원전거주민 교육비 임직원 횡령, 하도급업체서 강의료 수수, 원전비리 사태 이후 위조가 적발된 17개사와 210억 원대의 신규계약 등이 드러났었다.

심창우 기자  woo@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창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