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레저/문화
롯데관광개발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12월 매출 200억원 돌파호텔과 카지노 양대 부문 최대 실적에 흑자 전환
김희정 기자 | 승인 2022.01.06 16:28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가 코로나19 팬데믹 쇼크를 이겨내고 월간 기준으로 최대 매출 기록 경신과 함께 호텔과 카지노 양대 부문 모두 흑자 전환하는 데 성공했다.

롯데관광개발은 6일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의 호텔과 카지노, 리테일 등 3개 부문에 걸쳐 지난달 매출이 처음으로 200억대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호텔 부문의 경우 지난해 12월 매출액만 115억원으로 개관 1년 만에 처음으로 100억원대 매출 고지에 올라섰다. 전 달인 11월 매출액 95억원에 비하면 22% 급성장한 수치다. 호텔 부문의 총운영이익(GOP)도 7억3,000만원을 달성해 지난해 10월에 첫 흑자로 전환한 이후 3개월 연속 흑자 행진으로 턴 어라운드 기조를 견고하게 이어갔다.

롯데관광개발은 “12월 중순 전국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말 두 번째 타워(850객실) 오픈으로 1,600 객실 가동 체제에 들어가면서 높은 예약률과 함께 식음업장 및 부대시설 매출 증가까지 이어지는 데 힘입어 최대 실적을 올렸다”고 설명했다.

그랜드 하얏트 제주의 폴 콱(Paul Kwok) 총지배인은 “압도적인 스케일과 환상적인 파노라믹뷰는 물론 모던 코리안 라이프 스타일이라는 콘셉트의 국내 최초 도심형 복합리조트가 가진 매력에 대해 방문객들이 높은 평가를 주는 것 같다”고 전했다.

그랜드 하얏트 제주가 보유한 올스위트 콘셉트의 1,600 객실은 기본 객실이 65㎡(전용 20평)로 일반 5성급 호텔에 비해 1.5배 이상 큰 면적과 럭셔리한 인테리어를 자랑한다. 바다와 한라산, 공항과 도심까지 제주의 아름다운 풍광을 2.7m 높이의 통유리를 통해 파노라믹 뷰로 즐길 수 있는 전망만으로도 랜드마크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제주 최고층(38층)에 위치한 ‘포차’ 등은 뷰 맛집이라는 입소문을 타고 대기 줄을 서야 할 정도로 밤마다 장사진을 이루고 있다.

호텔에 이어 카지노 부문도 12월 한달 81억3,000만원 매출로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이에 힘입어 14억8,000만원에 이르는 상각전 영업이익(EBITDA 기준)을 기록하면서 지난해 6월 개장 이후 첫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드림타워 카지노의 로렌스 티오(Lawrence Teo)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세계적 관광지에국제적 수준의 최신 게임 시설과 호텔 부대시설을 갖춘 복합리조트라는 입소문을 타고 VIP 고객들의 방문이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라며 “위드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카지노 운영에 만전의 준비를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드림타워 카지노는 141대의 게임테이블을 비롯해 슬롯머신 190대, 전자테이블게임 71대와 ETG 마스터테이블 7대 등 총 409대의 최신 게임 시설을 갖추고 있다.

지난해 말 증권업계는 롯데관광개발이 위드 코로나 시대의 최대 수혜주로 올 상반기 큰 터닝포인트를 맞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키움증권 이남수 애널리스트는 지난해 11월 “두번째 타워까지 모두 정상영업을 시작하는 12월이 실적 회복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면서 “탄탄한 호텔 부문의 실적을 기반으로 카지노 비즈니스의 수익 극대화가 매칭되는 모습을 띄며 성장할 것이다”라고 전망한 바 있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