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여성계뉴스
환경부, 물 복지 소외 농촌 대상 무료 수질검사 지원오염 심각 지역, 전문가 파견 등 기술지원
정효정 기자 | 승인 2012.05.21 19:09

농촌지역 우물 등 지하수를 이용하는 취약계층의 건강보호를 위해 무료로 간이수질검사를 실시하는 등 지원하는 시범사업이 추진된다.  

환경부는 상수도가 보급되지 않은 농촌지역 취약계층이 사용하는 우물 등 먹는 물에 대해 무료로 간이수질검사 등을 지원하는 시범사업을 실시한다고 지난 20일 밝혔다.

‘지하수 안심이용 무료 수질검사 시범사업’은 21일부터 오는 31일까지 실시된다.

이번 시범사업 우선 대상으로 선정된 태안군은 전체의 상수도 보급률이 약 64%로 농촌지역 수준으로 저조하고, 일부 보급률이 40%도 안 되는 읍·면도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환경부에 따르면 농촌지역(면단위 이하)은 상수도 보급률이 60% 미만이며, 일부 농촌지역 지하수는 질산성질소, 총대장균 등의 초과율이 30∼40%로 높으나 미신고 사용 또는 2~3년의 긴 검사주기로 먹는 물 안전관리가 취약한 상태다.

이에 환경부는 우선 농촌지역에서 먹는 물 수질기준 중 가장 많이 초과되는 질산성질소, 총대장균군에 대해 1차로 진단키트 등을 활용해 수질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1차 수질검사 결과 기준초과가 우려되는 경우에는 2차로 지자체 상수도사업소에서 무료로 13개 항목의 수질검사를 실시해 안전 여부를 파악하고 그 결과를 주민에게 통보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1차 검사 시 오염이 심각한 것으로 확인된 곳에 대해서는 전문가가 현장을 확인하고, 주변 오염원 실태 및 관정상태 불량 여부 등 관정 내부 조사(CCTV)를 실시하는 한편, 지하수 수질관리에 필요한 기술지원을 해 줄 계획이다.

환경부는 이번 ‘지하수 안심이용 무료 수질검사 시범사업’을 통해 개선점을 보완한 후 상수도 미보급 지역의 취약계층에 대한 무료 수질검사가 전국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추진한다고 밝혔다.

또한 농촌 주민들이 지하수 관정 주변의 축산분뇨, 비료사용, 정화조 등 지하수 오염원을 자율적으로 관리하고 지하수 관정관리도 철저히 할 수 있도록 ‘지하수 안심이용 관리매뉴얼’을 제작해 배포할 예정이다. 

정효정 기자  hj@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