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건설/부동산/철강
현대건설, 국내 최초 ‘차량정보 이용 노면상태 예측시스템’ 개발
심창우 기자 | 승인 2013.12.13 15:22

   
 

[여성소비자신문=심창우 기자] 현대건설이 첨단 교통기술과 도로 인프라를 융합한 새로운 건설시장 개척에 나섰다.

현대건설은 최근 국내 최초로 ‘차량정보 이용 노면상태 예측시스템’을 개발했다고 지난 12일 밝혔다.

이 기술은 지난 2년간 현대차그룹사와 공동 연구 끝에 개발됐는데, 운전자에게 결빙 등의 도로 노면 상태를 차량 안에 장착된 단말기 및 VMS(도로교통전광판)로 실시간으로 알려줘 교통 정체는 물론 사고방지에도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현대건설 측은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이 시스템은 한정된 지역에서만 노면 상태 예측이 가능했던 기존의 RWIS(도로기상정보시스템)와 비교해 설치된 지역 외 터널 등 음영지역에서도 도로 노면상태 예측이 가능하다.

현대건설은 이 기술들을 현재 시공 중인 제2영동고속도로에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에 있으며, 앞으로 다양한 도로 인프라에 적용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조윤구 현대건설 연구개발본부 박사는 "현대건설은 그룹 자동차 관련 계열사들과 첨단 교통기술과 도로 인프라·IT기술을 융합하는 다양한 협력 방안을 시도하고 있으며, 이번에 개발한 시스템을 현장에 적용하도록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심창우 기자  woo@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창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