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유통/물류
미국행 비행기 ‘액체류 2차검색’ 내년 1월 31일부터 전면 폐지
심창우 기자 | 승인 2013.12.12 15:00

[여성소비자신문=심창우 기자] 내년 1월 31일부터 미국행 항공기 승객을 대상으로 한 액체류 2차 검색이 전면 폐지된다.

국토교통부는 내년 1월 31일부터 미국행 승객은 항공기 탑승구 앞에서 받아왔던 액체류에 대한 추가 검색 없이 항공기에 바로 탑승할 수 있게 됐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앞서 지난 3~5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제3차 한-미 항공보안협력회의’에서 미국 국토안보부 교통보안청(TSA)과 ‘미국행 2차 검색 면제에 관한 공동성명서’ 체결 및 최종 합의에 따른 것.

이와 함께 미국행 승객이 구매한 액체류 면세품(화장품, 술 등)에 대한 탑승구 인도도 함께 폐지돼 항공기 출발 1시간(배달시점) 전까지만 구매가 가능했던 불편도 덜게 됐다.

미국행 승객 설문조사 결과 약 82%가 미국행 탑승 시 ‘2차 검색이 가장 불편하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번 공동성명서 체결에 따라 연 240만 명에 달하는 미국행 승객의 불편이 해소될 전망이다.

또한 항공사·면세점 등 업계비용 절감(연 57억여 원) 및 연 6650시간의 추가 검색시간 단축(편당 35분, 연 114백편) 등 항공 산업 경쟁력 강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지난 2006년 8월 미국발 항공기 액체폭발물테러기도를 계기로 시작된 '미국행 2차 검색' 면제는 우리나라가 처음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미국행 2차 검색 면제가 차질 없이 시행될 수 있도록 환승장에 액체폭발물탐지시스템을 구축(내년 1월 20일 완료), 지난 9일부터 운영점검에 착수했다.

심창우 기자  woo@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창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