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건설/부동산/철강
엘리베이터 브랜드평판 1~3위는12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현대 엘리베이터, 2위 오티스 엘리베이터, 3위 티센크루프 엘리베이터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12.29 10:56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엘리베이터 브랜드평판 2021년 12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현대 엘리베이터 2위 오티스 엘리베이터 3위 티센크루프 엘리베이터 순으로 분석됐다. ​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소비자가 선호하는 엘리베이터 브랜드에 대한 브랜드 빅데이터 평판분석을 실시했다. 2021년 11월 29일부터 2021년 12월 29일까지의 보일러 브랜드 빅데이터 1,516,954개를 분석했다. 지난 11월 엘리베이터 브랜드 빅데이터 1,372,746개와 비교하면 10.51% 증가했다.​

엘리베이터는 건축기술이 발달하면서 고층에서 지하까지 사람이나 물자의 이동을 쉽게 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수직이동뿐만 아니라 대각선으로 움직이는 엘리베이터도 있다. 국내 승강기 시장규모는 약 4조원으로 세계적인 승강기업체들이 참여하고 있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엘리베이터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분석했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량, 커뮤니티 노출량, 소셜에서의 대화량으로 측정된다.​

2021년 12월 엘리베이터 브랜드평판 순위는 현대 엘리베이터, 오티스 엘리베이터, 티센크루프 엘리베이터, 미쓰비시 엘리베이터, 쉰들러 엘리베이터, 히타치 엘리베이터 순으로 분석됐다.​

엘리베이터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현대 엘리베이터 브랜드는 참여지수 397,475 소통지수 367,509 커뮤니티지수 302,52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067,513으로 분석됐다. 지난 11월 브랜드평판지수 970,957과 비교하면 9.94% 상승했다.​

2위, 오티스 엘리베이터 브랜드는 참여지수 49,952 소통지수 63,098 커뮤니티지수 83,52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96,579로 분석됐다. 지난 11월 브랜드평판지수 180,231과 비교하면 9.07% 상승했다.​

3위, 티센크루프 엘리베이터 브랜드는 참여지수 29,009 소통지수 41,675 커뮤니티지수 54,64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25,328로 분석됐다. 지난 11월 브랜드평판지수 120,895와 비교하면 3.67% 상승했다.​

4위, 미쓰비시 엘리베이터 브랜드는 참여지수 10,293 소통지수 14,928 커뮤니티지수 50,32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75,550으로 분석됐다. 지난 11월 브랜드평판지수 61,844와 비교하면 22.16% 상승했다.​

​5위, 쉰들러 엘리베이터 브랜드는 참여지수 5,971 소통지수 8,473 커뮤니티지수 25,605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40,049로 분석됐다. 지난 11월 브랜드평판지수 29,759와 비교하면 34.58% 상승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21년 12월 엘리베이터 브랜드 분석결과, 현대 엘리베이터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현대 엘리베이터 브랜드는 진화하는 도시 건축의 트렌드에 발맞추어 가장 빠르고 편리하며 안전한 이동 경험을 선사하기 위하여, 엘리베이터, 에스컬레이터, 무빙워크 등 승강기 분야에서 최고의 이동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70여개의 국내와 해외사업장을 운영하여, 최고의 네트워크와 기술력을 기반으로 세계로 도약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2021년 12월 엘리베이터 브랜드 카테고리 빅데이터 분석을 해보니 지난 11월 엘리베이터 브랜드 빅데이터 1,372,746개와 비교하면 10.51% 증가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1.80% 하락, 브랜드소통 22.14% 상승, 브랜드확산 13.61% 상승했다"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