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2.11.29 화 18:33
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수술 의료분쟁 10건 중 7건 의료진 과실···추가 진료비는 ‘환자’ 몫
심창우 기자 | 승인 2013.12.10 13:36

   
▲ (사진=한국소비자원)

[여성소비자신문=심창우 기자] 수술 관련 의료분쟁 10건 가운데 7건 이상이 의료진의 부주의로 일어나지만, 추가 의료비 부담은 고스란히 소비자가 떠안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는 최근 3년간(2011~2013년 8월) 수술사고 관련 의료분쟁 총 328건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10일 밝혔다.

수술유형별로 살펴보면 '미용성형수술'이 71건(21.6%)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종양수술' 56건(17.1%), '골절수술' 40건(12.2%), '척추수술' 38건(11.6%), '장수술' 22건(6.7%) 등이 뒤를 이었다.

수술사고의 피해발생 요인은 '의사의 수술 잘못'이 127건(38.7%)으로 가장 많았고, '의료진의 설명 미흡' 41건(12.5%), '의료진의 수술 후 관리문제' 38건(11.6%), '감염' 25건(7.6%) 등 70% 이상이 의료진의 책임 사유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자의 기왕력이나 체질적 요인 등 환자의 소인에 의한 경우도 62건(18.9%) 있었다.

수술 이후 피해유형을 보면 추가수술을 받은 경우가 113건(34.5%), 증상이 악화된 경우가 72건(22.0%), 장해 발생 60건(18.3%), 사망한 경우도 41건(12.5%)에 이르는 등 피해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에서 의사의 과실이 인정돼 배상으로 결정된 건은 222건(67.7%)으로, 222건 중 156건(70.3%)에 해당하는 의료 소비자는 수술사고 후 추가로 입원을 하였거나 입원기간이 연장되었는데 이에 따른 진료비를 소비자가 부담한 것으로 나타나 이중고를 겪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는 “수술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의사의 정확한 진단과 수술 그리고 수술 전․후 세밀한 진료가 요구되며, 이를 위해 수술별 가이드라인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환자는 미용성형과 같이 응급 수술 상황이 아니라면 수술의 선택에 좀 더 신중을 기할 필요가 있고, 수술 전 의사로부터 충분한 설명을 듣고 결정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심창우 기자  woo@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창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