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유통/물류
'CJ비자금' 신동기 부사장 보석방
김희정 기자 | 승인 2013.12.09 16:58

[여성소비자신문=이지은 기자]  CJ그룹 이재현 회장의 비자금을 관리·운용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신동기(57) CJ글로벌홀딩스 부사장의 구속기한 만료를 이유로 보석방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부장판사 김용관)는 신 부사장의 보석 신청을 지난 4일 받아들였다고 9일 밝혔다.

재판부는 신 부사장의 구속기한이 만료되는 이달 말까지 이 회장과 신 부사장에 대한 심리를 끝마칠 수 없다고 판단하고 신 부사장에 대한 보석방을 결정했다.

앞서 신 부사장은 이 회장과 공모해 254억원의 회삿돈을 횡령하고 510억원의 상당의 손해를 회사에 끼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로 지난 6월 구속기소됐다.

한편 재판부는 546억원의 세금 탈루하고 964억원의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된 이 회장에 대해 내년 2월 말께 판결 선고를 내리기로 잠정 결정했다.

이 회장에 대한 다음 공판은 17일 열릴 예정이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