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기초자치단체 브랜드평판 11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마포구, 2위 강남구, 3위 송파구한국기업평판연구소 10월 26일부터 11월 26일까지 226개 기초자치단체 브랜드 빅데이터 338,233,312개 분석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11.26 10:24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대한민국 기초자치단체 브랜드평판 2021년 11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마포구, 2위 강남구, 3위 송파구 순으로 분석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대한민국 기초자치단체 226개 브랜드에 대해 브랜드 평판조사를 실시했다. 대한민국 기초자치단체 브랜드에 대해 2021년 10월 26일부터 2021년 11월 26일까지 226개 기초자치단체 브랜드 빅데이터 338,233,312개를 활용해 소비자와 브랜드와의 관계를 분석했다. 지난 10월 기초자치단체 브랜드 빅데이터 342,212,138개와 비교하면 1.16% 줄어들었다.​

기초자치단체 브랜드는 대한민국 지방자치단체의 종류로 광역자치단체의 영역 안에 있으며 실질적인 지방자치의 근간을 이루고 있다. 기초자치단체의 종류로는 자치구(특별시, 광역시 산하), 자치시(도 산하), 자치군(광역시, 도 산하)이 있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대한민국 기초자치단체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분석했다. ​​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으로 측정된다.

​2021년 11월 대한민국 기초자치단체 브랜드평판 30위 순위는 마포구, 강남구, 송파구, 종로구, 은평구, 영등포구, 서초구, 고양시, 창원시, 광진구, 성남시, 강동구, 양천구, 용산구, 성동구, 금천구, 청주시, 서울 중구, 구로구, 수원시, 노원구, 성북구, 화성시, 서대문구, 동작구, 강서구 서울, 중랑구, 용인시, 관악구, 천안시 순으로 분석됐다.​​

대한민국 기초자치단체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마포구( 구청장 유동균 ) 브랜드는 참여지수 525,319 미디어지수 1,093,813 소통지수 1,642,429 커뮤니티지수 2,590,431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851,992로 분석됐다. ​지난 10월 브랜드평판지수 5,037,564와 비교하면 16.17% 상승했다.​

2위 강남구(구청장 정순균) 브랜드는 참여지수 386,944 미디어지수 1,565,313 소통지수 1,530,291 커뮤니티지수 2,012,027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494,575로 분석됐다. ​ 지난 10월 브랜드평판지수 6,651,469와 비교하면 17.39% 하락했다.​

3위 송파구(구청장 박성수) 브랜드는 참여지수 565,943 미디어지수 1,042,814 소통지수 1,610,207 커뮤니티지수 1,945,923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164,886으로 분석됐다. ​지난 10월 브랜드평판지수 3,867,305와 비교하면 33.55% 상승했다.​

4위 종로구(구청장 김영종) 브랜드는 참여지수 321,945 미디어지수 1,241,006 소통지수 1,610,119 커뮤니티지수 1,916,428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089,498로 분석됐다. ​지난 10월 브랜드평판지수 5,970,176과 비교하면 14.75% 하락했다.​

5위 은평구(구청장 김미경) 브랜드는 참여지수 1,175,557 미디어지수 1,099,419 소통지수 1,489,807 커뮤니티지수 1,069,70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4,834,492로 분석됐다. ​지난 10월 브랜드평판지수 4,370,728과 비교하면 10.61% 상승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21년 11월 대한민국 기초자치단체 브랜드평판 결과 마포구 브랜드가 1위로 분석됐다. 대한민국 기초자치단체 브랜드 카테고리 빅데이터 분석을 해보니 지난 10월 기초자치단체 브랜드 빅데이터 342,212,138개와 비교하면 1.16% 줄어들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1.33% 하락, 브랜드이슈 2.27% 하락, 브랜드소통 0.28% 상승, 브랜드확산 1.62% 하락했다"고 전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