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2022학년도 주요대학 논술 전형 경쟁률 치열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11.24 18:53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서울 소재 4년제 대학들의 수시 논술고사 일정이 지난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2022학년도 수시 논술고사 전형으로 300명 이상을 선발하는 주요대학들의 경쟁률 관련 경희대가 501명 모집에 35,452명이 지원해 70.76:1로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성균관대가 357명 모집에 27,770명이 지원해 55.27:1, 동국대가 350명 모집에 18,050명이 지원해 51.57:1을 기록했다. 중앙대 49.03:1, 연세대 48.47:1, 건국대 45.43:1, 한국외대 34.21:1, 세종대 33.34:1, 이화여대 32.14:1 을 기록했다.

이번 2022학년도 대입에서 수시 논술전형을 실시하는 대학은 작년보다 3개가 늘어 36개다. 전체 선발 인원은 11,069명으로 전체 모집인원의 3.2%이다.

교육부의‘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에 따라 주요 대학이 수능 위주의 정시 선발 인원을 늘리고 수시모집 인원을 줄였다. 또한 불수능으로 인해 논술 결시율도 평소보다 높지 않아 더욱 치열한 경쟁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논술고사를 실시하는 대학들은 수험생들을 위해 입학처 홈페이지에 다년간의 기출문제와 해설, 모의논술 자료, 선행학습영향평가 자료 등을 제공하고 있다. 수험생은 이를 활용해 보는 것도 논술고사를 대비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