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유통/물류
GS25, 업계 최초 AI카메라가 지키는 무인 편의점 방범 시스템 본격 상용화
한지안 기자 | 승인 2021.11.23 14:54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GS25가 업계 최초로 AI카메라를 적용한 무인 편의점 방범 시스템을 상용화 한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SK쉴더스와 손잡고 11월 22일 어제, 신규 무인 편의점 30여점에 AI카메라가 적용된 방범 시스템 설치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확산에 나섰다.

11월 이후 신규로 개설하는 모든 GS25 무인 편의점에는 AI카메라가 적용된 방범 시스템 SK쉴더스의 ‘캡스 무인 안심존’이 도입된다. 또한 기존에 운영하는 무인 편의점과 하이브 리드 매장도 이 시스템이 도입될 예정이다.

이 시스템에 사용되는 AI카메라는 기존 무인 편의점에 설치되어 운영되던 일반 카메라와는 현격한 차이를 보인다. 점내 총 6대~8대가 설치되는 AI카메라는 이상 상황 발생 시, 이를 감지한다.

뿐만 아니라 고객이 쓰러지거나 장기 체류자의 점내 배회, 금고·사무실 개방 등 위급 상황이 발생할 경우에 자동 감지하고, 24시간 SK쉴더스의 관제 센터에 자동으로 연결시켜 주는 등 무인 편의점 운영상에 혁신적인 방범 솔루션을 제시한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번에 GS25와 SK쉴더스가 업계 최초로 상용화한 무인 편의점 방범 시스템은 보안과 케어 프로그램도 구성돼 있어 신뢰도면에서도 매우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보안 프로그램은 카운터, 담배 진열장 등에 적용되는 AI카메라 방범 구역 내에서 발생한 도난 및 절도에 대해 1천만원의 한도 내에서 피해금을 보상해 준다. 담배와 현금 도난이 발생되면 이 프로그램에 의해 보상받게 된다.

또 주로 야간에 발생할 수 있는 출입 인증 장애, 오류, 고객 갇힘 등에 대해서도 즉각적으로 보안 요원을 출동시키는 케어 프로그램도 적용됐다.

올해 10월까지 GS25는 총 536점의 무인 점의점과 하이브리드 점포를 운영 중에 있다. 이는 지난해 180여개의 무인 점포수 보다 335개가 더 늘어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10월까지 야간 무인 운영 점포의 심야 매출은 지속적으로 신장하여 전년 동기 대비 52% 신장했다.

김주현 GS리테일 FS(Future Store)팀 팀장은 “이번 무인 편의점 전용 방범 시스템 상용화는 보다 안심하고 운영할 수 있는 환경 마련을 원하는 무인 편의점 운영 경영주에게 획기적인 솔루션을 제공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이 외에도 보다 효율적인 점포 운영 시스템을 갖출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들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