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유통/물류
현대백화점, 더현대 서울서 ‘비욘더로드’ 앵콜전
한지안 기자 | 승인 2021.11.23 15:20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현대백화점은 내년 1월 16일까지 더현대 서울 6층 복합문화공간 알트원(ALT.1)에서 아시아 최초로 360° 감성체험 전시 ‘비욘더로드(BEYOND THE ROAD)’ 앵콜전을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

‘비욘더로드’는 영국의 유명 뮤지션 제임스 라벨·엉클의 음악을 33개 공간에 걸쳐 재구성하고, 각각의 공간을 시각·청각·촉각·후각·공간지각 등 다양한 감각을 통해 입체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특히, 이번 전시는 관객 체험형 공연으로 유명한 콜린 나이팅게일과 스티븐 도비가 기획하고 다양한 감각을 통한 입체적 체험을 위해 영화감독 대니 보일, 알폰소 쿠아론, 향수 디자이너 아지 글래서 등 영화·디자인·설치·사진·조명·사운드 등 다양한 분야의 글로벌 아티스트들이 참여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SNS를 통해 이색 전시로 입소문이 나면서 이달 들어 일 평균 1천명 이상이 관람하는 등 고객들의 방문이 점차 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러한 호응에 힘입어 애초 전시기간에서 2달 가량을 추가해 앵콜전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전시 티켓 예매는 인터파크와 네이버 홈페이지 및 모바일앱에서 가능하다. 또한 현대백화점카드 회원과 현대백화점그룹 통합 멤버십 H포인트 회원은 인터파크 티켓 예매나 현장 구매 시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이번 앵콜전을 통해 더 많은 고객들이 ‘비욘더로드’ 전시가 주는 새로운 경험을 즐길 수 있게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더현대 서울의 ‘알트원’을 통해 국내 최고 수준의 전시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