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우리금융, 자회사 협업으로 그룹 시너지 창출 박차
한고은 기자 | 승인 2021.11.19 17:36

[여성소비자신문 한고은 기자]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은 자회사 협업을 통해 그룹 시너지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우선, 자동차금융의 시장경쟁력 강화를 위해 그룹 통합 플랫폼 ‘우리WON(원)카’ 프로젝트를 진행중이며, 올해 연말 출시 예정이다.

‘우리WON카’ 프로젝트는 자동차금융에 강한 우리금융캐피탈을 중심으로 우리은행과 우리카드가 공동으로 사업에 참여해 자회사들의 비대면 채널을 하나의 앱으로 통합하는 것이 핵심이다.

특히, 우리금융그룹의 다양한 상품을 ‘One-touch, One-view’로 쉽고 편하게 비교해 볼 수 있도록 구현해 고객 맞춤형 상품과 서비스가 제공될 예정이다.

또한, ‘우리WON카’에서는 고객 입장에서 어려운 금융상품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상담 형식의 질의 답변을 통해 맞춤형 상품을 제시하는‘우리WON Pick’기능을 탑재해 차별화된 경쟁력도 갖출 계획이다.

앞서, 우리금융캐피탈은 지난 15일 케이카(K Car)와‘자동차 플랫폼 제휴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케이카의‘내차사기’,‘내차팔기’서비스를‘우리WON카’에 탑재해 생활 밀착형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중고차 구매를 원하는 고객은 케이카가 직접 매입, 진단, 판매하는 직영중고차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고, 우리금융그룹의 자동차 금융상품과 서비스도 함께 이용할 수 있어 양사 간 시너지는 더욱 확대될 예정이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우리WON카’플랫폼을 통해 그룹 시너지를 확대하고 지속적인 제휴 다변화를 통해 고객 중심 서비스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고은 기자  h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