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건국대학교 건축학부 학생들 ‘머무름이란’ 주거문화 개선 체험 전시주거 취약계층 현실에 대한 문제의식서 출발···학생들이 설계, 시공, 전시기획 직접 진행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11.12 11:18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건국대학교 건축학부 학생들로 구성된 위키워크(WIKI-WALK)팀(팀장 곽원정)이 주거문화 개선을 위한 '머무름이란: 어쩌면 우리 곁의 이야기' 전시회를 서울 광진구 복합문화공간 커먼그라운드에서 개최했다.

지난 10일까지 열린 이번 전시는 코로나19로 주거 취약계층의 안전이 위협받는 현실에 대한 문제의식에서 출발했다. 취약계층의 주거권 확보와 주거 문제의 해결 방안을 건축적으로 풀어내려는 것이 기획 의도다.

이들은 설계팀, 시공팀, 전시기획팀으로 나눠 프로젝트의 전반적인 기획과 설계 및 시공, 전시 기획과 홍보를 자발적으로 진행했다. '위키하우스' 오픈 소스에 기반해 모듈 조립형 파빌리온을 설계했고 공장 제작 및 조립방식(DfMA)을 이용했다.

전시는 외부전시와 내부전시로 구성했다. 외부 전시(커먼그라운드 MARKET GROUND 진행)에서는 시공된 파빌리온과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었다. 내부 전시(커먼그라운드 STREET MARKET 3층 진행)에서는 파빌리온 설계 및 시공 과정과 주거 취약계층에 대한 자료와 영상을 전시했다.

위키워크 팀은 ”코로나로 피해받고 있는 소외계층이 겪는 현실을 전공 공부인 건축과 연결해 알리고 싶었다“며 “많은 사람들이 전시회를 통해 주거 문제에 관심을 갖고 작은 변화가 일어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