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식음료
투썸플레이스 크리스마스 설렘 담은 '투썸 슈톨렌' 출시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11.10 17:15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투썸플레이스가 크리스마스 시즌을 앞두고 베이커리 신제품 ‘투썸 슈톨렌’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슈톨렌(Stollen)은 크리스마스 시즌 독일에서 즐겨 먹는 전통 빵이다. 럼에 절인 과일과 견과류를 듬뿍 넣은 빵에 버터와 슈가파우더가 어우러져 숙성을 거치면 더 깊은 맛이 나는 것이 특징이다. 온 가족이 함께 크리스마스를 기다리며 한 조각씩 즐긴다고 하여 ‘기다림의 빵’ 이라고도 불린다.

투썸 슈톨렌은 하얀 눈이 내린 듯한 외관과 크랜베리, 견과류, 마지팬(아몬드 페이스트) 등을 가득 품은 풍부한 단면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여기에 버터 고유의 풍미와 슈가파우더의 달콤함이 함께 어우러져 숙성될수록 한층 더 고급스러운 풍미와 고소함을 느낄 수 있다. 전용 패키지, 파우치와 함께 제공돼 색다른 크리스마스 선물로도 좋다.

이번 제품은 시즌 한정 판매하며, 매장 별 판매 상황이 상이할 수 있으므로 방문 전 매장에 문의하여 더욱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다.

투썸플레이스 관계자는 “본격적인 연말 시즌을 앞두고 크리스마스를 기다리는 설렘을 담아낸 시즌 한정 베이커리 제품을 출시하게 됐다”라며 “새로운 타입의 베이커리와 함께 이번 크리스마스에는 제품들을 더욱 풍성하게 선보일 예정이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