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레저/문화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월간 호텔 영업실적 첫 흑자 전환10월 호텔 부문 매출액 82억원, 영업이익 4.8억원으로 개장 이후 10개월만 첫 흑자 실현···11월 만실에 가까운 객실 가동률로 11월에도 흑자 지속 기대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11.10 17:19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가 코로나19 팬데믹 쇼크를 이겨내고 개장 이후 처음으로 월간 기준 흑자로 전환했다.

롯데관광개발은 10일 지난 10월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의 호텔(그랜드 하얏트 제주)이 매출액 82억원에 영업이익 4.8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특히 14개의 레스토랑과 바를 보유한 호텔 식음료 파트에서 영업시간 제한 완화로 29억원의 매출액을 기록, 올해 1분기 평균 매출액(19.5억원) 대비 약 50% 증가한 것이 흑자 전환에 크게 기여했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가 월간 기준 흑자를 기록한 것은 지난해 12월 개장 이후 10개월 만에 처음이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10월 중순 이후 거리두기 완화로 100% 객실 가동과 함께 단계적 일상회복 시행 등의 분위기 속에 단체관광 및 기업행사 수요가 급증한 것은 물론 영업시간 제한이 풀리면서 식음료 파트에서 매출이 급증, 호텔의 실적 개선에 빠르게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이어 “11월 객실 점유율이 90% 이상의 수치를 보이고 있는데다 위드코로나 분위기와 함께 29일 두번째 타워 오픈으로 1600개 전 객실이 가동되면 매출 규모 및 수익성이 지금보다 더 큰 폭으로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지상 38층(높이 169m)에 연면적 30만3737㎡에 이르는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는 K패션몰 ‘한 컬렉션(HAN Collection)’과 외국인 전용 카지노인 ‘드림타워 카지노’(6월 11일 오픈)와 함께 오는 29일 두 번째 타워 오픈으로 ‘그랜드 하얏트 제주’의 1600 객실 완전 가동으로 명실상부한 국내 첫 도심 복합리조트로서 위용을 온전히 갖추게 된다.

한편 압도적인 스케일과 전망을 발판으로 제주관광의 핫플레이스로 빠르게 자리잡은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는 지난 7일 현대홈쇼핑에서 8500여실 판매를 포함, 총 9차례의 홈쇼핑 판매에서 7만1000실 이상 판매 기록을 세우는 등 흥행 신화를 이어가고 있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