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공정위, 인조가죽을 천연으로 광고한 쿠팡에 과태료소홀한 상품 검증에 품질 문제 발생
심창우 기자 | 승인 2013.11.22 10:43

   
▲ (사진=공정거래위원회)

[여성소비자신문=심창우 기자] 공정거래위원회는 인조가죽 서류가방을 천연소가죽 제품인 것처럼 허위 광고한 소셜커머스 쿠팡에 대해 시정명령 및 과태료 1000만원을 부과했다고 22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쿠팡은 지난 2012년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9차례에 걸쳐 중국산 제퍼 서류가방을 판매하면서 ‘제퍼 소가죽 비즈니스백’, ‘천연소가죽 소재로 부드럽고’ 등 허위 광고했다.

공정위는 "납품업자가 허위 상품견적서를 제출했고, 쿠팡이 이를 충분히 검증을 하지 못한 채 상품을 출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제퍼 서류가방은 16만9000원짜리 제품을 43%할인된 9만6000원에 판매하면서 소비자를 유인, 총 345개의 주문을 받아 3300만원의 매출을 거뒀다.

쿠팡은 공정위의 심사가 시작되자 이 과정에서 3100만원을 환불조치 했으며, 600만원 상당의 쿠폰을 발급해 소비자에게 지급했다.

앞서 지난 9월 개정된 ‘소셜커머스 소비자보호 자율준수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위조상품을 예방하기 위해 정품인증서, 수입신고필증 확인 등 상품검수를 강화를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주요 소셜커머스에서는 시장점유율을 늘리기 위해 하루 100~200여개에 이르는 상품을 출시하고 있고, 사전에 검증이 부실한 경우 품질에 문제가 발생할 소지가 높다.

특히 소셜커머스 시장이 올해 3조원에 이를 정도로 급성장했으나, 전자상거래법 위반이 만연하고 있어 윤리경영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공정위는 지적했다.

공정위는 “다른 소셜커머스에 대해서도 유사한 행위가 행해지고 있는지 모니터링을 통해 법 위반 시 엄중 제제할 계획”이라며 “시정명령에도 불구하고 반복해 위반한 경우, 소비자 피해규모가 크고 피해구제를 소홀히 한 경우 등에 대해서는 영업정지를 적극적으로 적용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심창우 기자  woo@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창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