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경기도 3차 재난기본소득 지급 신청 마감…신청률 91.6%10월 29일 3차 재난기본소득 신청 종료. 지급대상 252만명 중 230만9천명 신청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11.01 18:27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정부 상생 국민지원금을 받지 못하는 도민을 대상으로 지급되는 제3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 신청이 지난 29일 신청률 91.6%를 기록하며 마감됐다.  

1일 경기도에 따르면 제3차 재난기본소득 지급대상은 252만 명으로 지난달 1일 오전 9시부터 29일 오후 10시까지 총 230만9천 명이 신청하면서 91.6%의 신청률을 기록했다.

온라인 신청이 80.7%(186만2천 명)로 대부분을 차지했으며, 신용․체크카드로 지급받은 도민이 68.2%(157만5천 명), 경기지역화폐로 지급받은 도민이 31.8%(73만5천 명)였다. 신청률이 가장 높은 시군은 안양시(94.7%)였으며, 가장 낮은 곳은 동두천시(86.6%)로 나타났다.

도는 정부 상생지원금 이의신청 미인용자 9,558명과 심사 중인 5,314명 등 1만4,872명, 기존 신청자 중 지급불능 등으로 미지급된 사례에 대해 신청 기간을 12월 10일까지 연장한 만큼 이들에 대한 지급은 계속해 나갈 계획이다.

재난기본소득 사용기간은 사용승인 문자 수신일로부터 12월 31일까지며, 이 기간이 지나면 미사용분은 회수된다. 재난기본소득을 사용할 수 있는 곳은 정부 상생 국민지원금 사용처와 동일하다. 주민등록 주소지 시군 내 상생 국민지원금 사용처에서 평소 신용카드나 체크카드를 사용하듯 결제하면 자동으로 재난기본소득에서 차감 처리된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