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건설/부동산/철강
올해 오피스텔 청약 경쟁률 상위 10곳 중 8곳 ‘신도시, 택지지구’정주여건 우수하고 소형 아파트 대체 가능한 주거용 오피스텔 위주 공급돼 청약서 선전···개발 따른 호재 누릴 수 있고 시세 상승세 높아 투자수요 관심
김희정 기자 | 승인 2021.10.29 14:10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올해에는 신도시나 택지지구에서 공급된 오피스텔들이 분양 시장에서 선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부동산원 청약홈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현재(10월 27일)까지 전국에서 분양한 오피스텔은 56개 단지, 총 2만4,627실이었다. 이 가운데, 청약 경쟁률 상위 10개 단지 중 8곳은 신도시 및 택지지구였고 나머지 2곳은 도시개발사업과 구도심이었다.

가장 높은 청약 경쟁률을 기록한 단지 역시도 신도시에서 공급된 오피스텔이었다. 지난 6월 경기도 동탄2신도시에서 분양한 ‘동탄2신도시 디에트르 퍼스티지’ 오피스텔은 323실 모집에 2만6783명이 청약해 평균 82.9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또한, 3위를 기록한 ‘평택 고덕신도시 유보라 더크레스트(9-2-1BL)’는 평균 62.43대 1의 경쟁률을 보였고, 세종시 ‘세종 리첸시아 파밀리에 H3블록 오피스텔은 평균 60.1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같은 청약 결과는 교통, 교육, 문화, 편의시설 등이 체계적으로 들어서는 신도시, 택지지구의 경우 정주여건이 우수해 수요가 풍부한데다 소형 아파트를 대체할 수 있는 주거용 오피스텔 중심으로 공급되면서 아파트 수요가 일부 오피스텔로 빠져나갔기 때문으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신도시 및 택지지구의 개발이 진행됨에 따라 시세 상승세를 기대할 수 있다는 점에서도 수요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에 따르면 경기 광교신도시에 위치한 ‘광교중흥에스클래스’ 오피스텔 전용면적 84㎡의 경우 2019년 준공을 완료 후 그해 10월 6억4,000만원(4층)에 거래됐고 올해 10월에는 12억(1층)에 거래돼 3년만에 시세가 5억원 이상 상승했다.

분양권에 프리미엄도 높게 형성되고 있다. 지난해 4월 대전 도안신도시에서 분양한 ‘힐스테이트 도안’ 오피스텔은 전용면적 84㎡A타입이 최고 6억1840만원((네이버부동산, 10월 20일 기준)에 매물이 나와있는데 이는 최초 분양가 대비 1억6000만원가량 상승한 금액이다.

업계 관계자는 “신도시 및 택지지구에 공급되는 주거용 오피스텔의 경우 쾌적한 주거환경과 더불어 미래가치까지 누릴 수 있어 실수요를 비롯한 투자자들의 관심까지 높은 상황이다”면서 “아파트 규제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라 이들 단지에 대한 인기를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이에 연내 신도시 및 택지지구에서 공급되는 주거용 오피스텔이 수요자들의 관심을 모을 전망이다. HDC현대산업개발은 대전광역시 도안2-1지구 준주거용지 C1블록, C4블록, C5블록에서 주거용 오피스텔 ‘대전 도안 센트럴 아이파크’를 11월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3층~지상 최고 26층, 5개 동, 전용 84㎡ 단일면적 총 377실 규모로 구성된다. C1블록과, C5블록은 계약금 완납 시 전매가 가능하고 대전시 거주자 우선공급 물량은 10~20% 수준이다.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역(예정) 역세권 입지를 자랑하며 동서대로와 도안대로가 연접해 있어 대전 전 지역으로의 이동이 용이하다. 도안문화공원과 진잠천수변공원이 단지 바로 앞에 자리하고 있어 주거환경이 쾌적하며 일부 호실은 진잠천 조망이 가능하다. 중심상업지구가 가깝고, 홈플러스, 롯데마트, 메가박스, 대전시립박물관 등의 다양한 쇼핑, 문화 시설도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

현대건설은 경기도 파주시 운정신도시 와동동 F1-P1·P2블록 일대에 짓는 ‘힐스테이트 더 운정’을 11월쯤 선보일 계획이다. 지하 5층~지상 49층, 13개 동, 총 3,413가구(아파트 744가구, 주거형 오피스텔 2669실)규모로 건립된다. 이 중 오피스텔을 다음달 우선적으로 분양할 예정이다. 오피스텔 전용면적이 84㎡형 위주로 구성되며 단지 내에는 ‘신세계프라퍼티’의 새로운 커뮤니티형 쇼핑공간인 ‘스타필드 빌리지’도 조성될 예정이다.

한양은 오는 11월 인천 서구 청라국제금융단지 B5-2블록에 짓는 주거형 오피스텔 ‘청라 한양수자인 디에스틴’을 선보일 예정이다. 단지는 지상 최고 47층, 3개 동, 702실 규모로 전용면적 84㎡ 단일면적으로 구성된다. 사업지가 위치한 청라국제도시는 대기업이 몰리고 서울행 교통망이 개선 중이다. 또 7호선(예정) 신설역 시티타워역(가칭)이 도보권이며 서울지하철 2호선 연장 논의도 검토 중이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