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재계/공기업
CJ, 소외아동을 위한 ‘CJ 도너스캠프 리틀드림 캠페인’ 실시
심창우 기자 | 승인 2013.11.18 14:42

   
 

CJ그룹은 소외아동 돕기 통합 기부 캠페인 'CJ도너스캠프 리틀드림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18일 밝혔다.

'CJ도너스캠프 리틀드림 캠페인'은 그룹 계열사와 고객이 함께 참여하는 연중 기부 행사로, 각 계열사는 사업 특성에 맞는 방식으로 소외 아동을 지원한다.

CJ는 이를 위해 고객이 기부에 쉽게 참여할 수 있도록 온·오프라인 기부금 결제 시스템을 구축했으며, 기부액은 소득 공제가 가능하다.

온라인에서는 100원 이상 오프라인에서는 500원 이상부터 현금·카드·CJ원포인트 등의 결제수단으로 기부에 참여할 수 있고, 오프라인 매장엔 바코드와 QR(Quick Response)코드를 설치해 편의성을 높였다.

1차 캠페인은 내년 3월까지 진행되며, CJ·CJ제일제당·CJ푸드빌·CJ대한통운 등 9개 계열사가 참여한다.

계열사별로 살펴보면 CJ제일제당은 소아당뇨 환아에게 의료비와 균형 잡힌 식단을 제공하고, CJ대한통운은 고객들이 추천한 그림책을 도서벽지 지역의 아동에게 전달하는 등 각 회사의 강점을 살린다.

뿐만 아니라 CJ는 기부 캠페인에 고객 참여영역을 확대해 기부금 전달식과 기념행사에 고객을 초청할 계획이다.

CJ도너스캠프 관계자는 "누구나 쉽고 즐겁게 일상에서 참여할 수 있는 기부 문화를 만들기 위해 기부의 시스템화에 집중했다"며 "전 계열사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심창우 기자  woo@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창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