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유통/물류
국토부, 서울시와 교통카드 전국호환 MOU 체결
심창우 기자 | 승인 2013.11.11 14:23

[여성소비자신문=심창우 기자] 국토교통부는 오는 12일 서울역 대회의실에서 서울시, 한국철도공사, 한국도로공사와 교통카드 전국호환 추진협약을 체결한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서울시도 전국호환 교통카드 사업에 참여하고, 기존 교통카드는 3년의 경과규정을 두고 도로·철도에서 사용가능토록 한 점이다.

국토부는 지난 6월부터 3차례에 걸쳐 전국 16개 시·도 및 철도·도로·시외·고속버스 부문 협약을 체결해 전국호환 대상 지역을 확산해 왔으며, 이번 서울시와의 협약으로 전국 모든 지자체가 전국호환에 참여하게 됐다.

서울시는 전국호환 교통카드가 사용 가능토록 시스템 보완 및 테스트에 착수하고, 국토부도 전국을 대상으로 교통카드 전국호환 추진상황 현장실사를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앞으로 사업자간 협약, 관련 규정 개정, 사업자별 여건에 등에 따라 이르면 오는 11월 말경부터 교통카드 사업자들이 전국호환 카드를 발행할 전망이다.

심창우 기자  woo@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창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