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민주노총 20일 총파업...경영계 “경제위기 극복 동참해야”
한고은 기자 | 승인 2021.10.08 16:35

[여성소비자신문 한고은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오는 20일 총파업을 실시한다. 약 55만명이 참가하는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두고 경영계는 경제 위기에 같이 힘을 모아야할 때에 파업을 시도하는 것에 대해 비판의 입장을 밝혔다.

이번 민주노총의 총파업 3대 쟁취 목표는 ▲비정규직 철폐 및 노동법 전면 개정 ▲코로나19 재난시기 해고금지 등 일자리 국가 보장 ▲국방예산 삭감 및 주택·의료·교육·돌봄 공공성 강화 등이다.

현재 파업참가 인원은 목표했던 110만명의 절반인 55만명이다. 대규모 인원의 결집에 코로나 재확산 우려가 제기되자 민주노총은 정부 방역지침 보다 강화된 내부지침을 적용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경영계 “전국민적인 감염병 극복 노력에 찬물 끼얹는 무책임한 처사”

이에 대해 한국경영자총협회(이하 경총)는 비판의 목소리를 꺼냈다. 경총은 “민주노총은 ‘비정규직 철폐’, ‘노동법 전면개정’, ‘평등사회로 대전환’ 등을 주장하며 10월 20일 총파업을 강행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7월 3일 불법집회를 개최한 혐의로 민주노총 위원장이 구속된 상황에서 같은 주장을 반복하며 총파업에 나서겠다는 것”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지금 우리나라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연일 2,000명대를 넘기고 있고, 돌파감염이 계속 나타나면서 감염병 확산이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고 있다. 국민들은 불편함을 감내하며 감염병 확산 방지에 힘을 모으고 있고, 기업들도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민주노총이 ‘평등사회로 대전환’ 등 정치적 요구를 내세우며 추진하는 총파업은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전국민적 노력에 찬물을 껴얹는 무책임한 처사로써 대다수 국민은 물론 일반 조합원들에게도 외면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노총이 정치적 이유를 내세워 총파업을 반복하는 구태를 중단하고 사회의 책임있는 주체로써 경제위기 극복에 동참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 또한, 정부는 민주노총이 총파업을 강행할 경우 발생하는 불법에 대해 그에 상응하는 책임을 엄중히 물어 법치주의를 확립시켜 주기를 바란다.”고 요구했다.

한고은 기자  h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