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신한은행 시중은행 최초 적도원칙 연간 보고서 발간신한은행 시중은행 최초 2020-21년 적도원칙 연간 보고서 발간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10.07 20:55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신한은행은 7일 지난 2020년 9월 9일 적도원칙을 채택한 이후 시중은행 최초로 적도원칙 연간 보고서를 발간했다.

적도원칙이란 프로젝트 파이낸싱에 대한 원칙으로 대규모 개발프로젝트가 환경파괴를 일으키거나 지역주민 또는 사회적 약자들의 인권을 침해할 경우 자금 지원을 하지 않겠다는 금융회사들의 자발적 행동협약이다.

21년 9월 기준 38개국 124개 금융기관이 적도원칙을 채택하고 있으며 적도원칙 서문에 있는 ‘우리의 환경조항이나 사회정책에 호응하지 않는 사업주에게는 대출할 수 없다’는 문구에 따라 적도원칙을 채택한 금융기관은 엄격한 대출 심사 프로세스를 구축/운영하고 있다.

가입 1년내의 금융기관은 협회 보고 의무에 있어 유예기간이 적용됨에도 불구하고, 신한은행은 시중은행 최초의 적도원칙 가입 은행으로서 ESG 경영 실천 노력에 대해 외부 이해관계자와 적극 소통하기 위해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적도원칙 적용대상 거래에 대해서는 환경영향평가서 등의 자료를 통해 ▲프로젝트 실시 전 사업지 및 인근의 환경사회 현황 파악 ▲적용되는 환경사회 기준 준수 ▲관리시스템 및 계획 수립 ▲지역사회 이해관계자 참여 실시 ▲고충처리 메커니즘 구축 여부 등 적도원칙 요구사항 전반의 이행 여부를 심사했다.

신한은행은 적도원칙 검토와 심사를 통해 여신 및 투자 의사결정 과정에서 책임 있는 판단을 하고 발생할 수 있는 환경•사회적 리스크 관리를 철저히 함으로써 신한은행의 금융지원을 받은 프로젝트에서 야기되는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하고자 했다.

또한 환경 관련 준수사항 등을 금융약정서 내에 반영함으로써 프로젝트가 진행되는 동안에도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사후관리가 가능하도록 했다. 작년 9월부터 올 8월까지 총 36건의 적도원칙 적용대상 금융지원에 이와 같은 검토와 심사를 적용해 적도원칙 준수사항에 적합함을 확인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최근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이 발표한 ESG 슬로건인 ‘Do the Right Thing for a Wonderful World(멋진 세상을 향한 올바른 실천)’를 토대로 다양한 ESG 및 사회공헌 활동을 하고 있다.

지난 8월엔 ESG 경영위원회를 신설해 ESG 경영 전반의 실행력 강화를 위한 의사결정체계를 확립하고 기후변화 재무정보공개전담협의체(TCFD) 지지 선언, 신한 ESG실천 빌딩 선언 등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친환경 금융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