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건강/환경
침대 브랜드 9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에이스침대, 2위 시몬스침대, 3위 에몬스침대한국기업평판연구소 8월 28일부터 9월 28일까지 침대 브랜드 빅데이터 9,186,738개 분석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9.28 14:25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침대 브랜드평판 2021년 9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에이스침대, 2위 시몬스침대, 3위 에몬스침대 순으로 분석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소비자에게 사랑받는 침대 브랜드 30개에 대한 브랜드 빅데이터 평판분석을 실시했다. 2021년 8월 28일부터 2021년 9월 28일까지 침대 브랜드 빅데이터 9,186,738개를 분석했다. 지난 2021년 8월에 분석한 브랜드 빅데이터 12,183,413개와 비교하면 24.60% 줄어들었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침대 브랜드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분석했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으로 측정된다.

2021년 9월 침대 브랜드평판 30위 순위는 에이스, 시몬스, 에몬스, 장수돌침대, 한샘, 씰리, 이케아, 리바트, 라꾸라꾸, 일룸, 동서가구, 까사미아, 삼익가구, 보루네오, 라클라우드, 파로마, 에넥스, 핀란디아, 팔로모, 레이디가구, 장인가구, 에보니아, 잉글랜더, 라자가구, 벤스, 체리쉬, 크렌시아, 베디스, 보니애가구, 올쏘 순으로 분석됐다.

1위 에이스 침대 브랜드는 참여지수 312,756 소통지수 525,024 커뮤니티지수 909,697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747,477로 분석됐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1,676,484와 비교하면 4.23% 상승했다.

2위 시몬스 침대 브랜드는 참여지수 128,854 소통지수 597,247 커뮤니티지수 417,453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143,554로 분석됐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1,402,935와 비교하면 18.49% 하락했다.

3위 에몬스 침대 브랜드는 참여지수 71,020 소통지수 358,093 커뮤니티지수 231,713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660,826으로 분석됐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801,857과 비교하면 17.59% 하락했다.

4위 장수돌 침대 브랜드는 참여지수 71,891 소통지수 338,649 커뮤니티지수 244,355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654,895로 분석됐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605,336과 비교하면 8.19% 상승했다.

5위 한샘 침대 브랜드는 참여지수 43,161 소통지수 259,982 커뮤니티지수 289,50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92,652로 분석됐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1,023,702와 비교하면 42.11% 하락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2021년 9월 침대 브랜드 분석결과 에이스 침대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침대 브랜드 카테고리를 분석해보니 지난 2021년 8월에 분석한 브랜드 빅데이터 12,183,413개와 비교하면 24.60% 줄어들었다. 세부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10.20% 상승, 브랜드소통 4.65% 하락, 브랜드확산 42.24% 하락했다"고 전했다.

이어 "2021년 9월 침대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에이스 침대는 링크분석에서 '출시하다, 오픈하다, 개관하다'가 높게 나왔고 키워드 분석에서는 '폴리아, 자나, 블랙핑크 제니'가 높게 나왔다. 긍부정비율 분석에서는 75.04% 긍정비율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브랜드의 평판지수를 매달 측정해 브랜드 평판지수의 변화량을 발표하고 있다. 이번 침대 브랜드 평판지수는 2021년 8월 28일부터 2021년 9월 28일까지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결과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