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패션/뷰티
더마화장품 브랜드평판 9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가히, 2위 닥터지, 3위 피지오겔한국기업평판연구소 8월 28일부터 9월 28일까지 더마화장품 브랜드 빅데이터 16,823,783개 분석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9.28 10:55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더마화장품 브랜드평판 2021년 9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가히, 2위 닥터지, 3위 피지오겔 순으로 분석됐다.

더마화장품(더마코스메틱)은 피부 과학을 뜻하는 더마톨로지와 코스메틱(화장품)의 합성어로 코로나19 확산 이후 스킨케어 시장에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피부 건강과 안전한 성분에 대한 소비자 니즈가 높아지면서 국내 더마화장품 시장은 2017년 5000억원 규모에서 2019년 1조원 규모로 성장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신제품런칭센터와 함께 국내 소비자에게 사랑받는 더마화장품 브랜드 25개에 대한 브랜드 빅데이터 평판분석을 실시했다. 2021년 8월 28일부터 2021년 9월 28일까지 더마화장품 브랜드 빅데이터 16,823,783개를 분석했다. 지난 8월 더마화장품 브랜드 빅데이터 14,801,533개와 비교하면 13.66% 증가했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더마화장품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분석했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으로 측정된다. 더마화장품 브랜드평가지표에는 브랜드에 대한 채널 평가도 포함됐다.

2021년 9월 더마화장품 브랜드평판 순위는 가히, 닥터지, 피지오겔, 시드물, 시타, 라로슈포제, 아이오페, 닥터자르트, 키엘, 빌리프, 에스트라, 바이오더마, 차앤박, 세타필, 닥터디퍼런트, 셀퓨전씨, 엔비, 유세린, 센텔리안24, 세바메드, 안나플러스, 앰플엔, 아크네스, 파티온, 셀뮬러 순으로 분석됐다.

1위 가히 더마화장품 브랜드는 참여지수 573,744 소통지수 1,164,677 커뮤니티지수 755,118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493,539로 분석됐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2,375,285와 비교하면 4.98% 상승했다.

2위 닥터지 더마화장품 브랜드는 참여지수 218,756 소통지수 732,372 커뮤니티지수 432,72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383,851로 분석됐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1,362,972와 비교하면 1.53% 상승했다.

3위 피지오겔 더마화장품 브랜드는 참여지수 179,131 소통지수 663,209 커뮤니티지수 448,927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291,266으로 분석됐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1,086,597과 비교하면 18.84% 상승했다.

4위 시드물 더마화장품 브랜드는 참여지수 668,360 소통지수 290,007 커뮤니티지수 284,207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242,573으로 분석됐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1,014,047과 비교하면 22.54% 상승했다.

5위 시타 더마화장품 브랜드는 참여지수 150,710 소통지수 498,847 커뮤니티지수 476,788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126,344로 분석됐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158,691과 비교하면 609.77% 상승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2021년 9월 더마화장품 브랜드평판분석결과 가히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지난 8월 더마화장품 브랜드 빅데이터 14,801,533개와 비교하면 13.66% 증가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20.15% 상승, 브랜드소통 13.37% 상승, 브랜드확산 10.74% 상승했다"고 전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브랜드의 평판지수를 매달 측정해 브랜드 평판지수의 변화량을 발표하고 있다. 이번 더마화장품 브랜드평판지수는 2021년 8월 28일부터 2021년 9월 28일까지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결과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