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1.10.23 토 09:03
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서울시민 추석 지출 '20∼50만 원' 가장 많고, 온라인 장보기 크게 증가서울연구원 '3분기 서울시 소비자 체감경기와 추석 체감 경기 진단' 발표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9.20 23:07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서울연구원은 ‘3/4분기 서울시 소비자 체감경기와 추석 경기 진단’(정책리포트 제331호)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서울시민의 체감경기를 대표하는 소비자태도지수는 2021년 3/4분기 93.2로 전 분기 대비 0.3p 소폭 상승하며 2분기 연속 90선을 유지했다. 서울의 소비자태도지수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2021년 2/4분기 처음으로 90선을 회복했다.

소비자태도지수는 회복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급증,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 원자재 가격 상승 및 그에 따른 급속한 물가상승 등이 국내외 불안 요인으로 작용하여 불확실성이 여전히 남아 있는 상황이다.

소비자태도지수의 구성 요소인 현재생활형편지수와 미래생활형편지수 모두 전 분기 대비 상승했다. 현재생활형편지수는 전 분기 대비 2.6p 상승한 79.2를 기록하여 2분기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미래생활형편지수 역시 전 분기 대비 2.0p 상승한 97.1로 조사되었다. 1년 후 가구 생활 형편의 호전 이유로는 가계소득 증가와 보유자산의 가치 상승이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2021년 3/4분기 서울시민의 내구재 구입태도지수는 전 분기 대비 0.3p 하락한 81.6으로 나타난 반면, 주택 구입태도지수는 전 분기 대비 1.5p 상승한 58.0을 기록하며 2분기 연속 상승했다.

4분기 연속 상승세를 보이던 고용상황전망지수는 2021년 3/4분기에 전 분기 대비 2.5p 하락한 76.0을 기록하였고, 순자산지수와 물가예상지수는 각각 0.4p, 1.9p 소폭 상승했다.

 한편, 서울지역 표본 1200가구를 대상(응답 1200명)으로 설문조사를 수행한 결과, 서울시민의 64.4%가 올해 추석 경기가 작년보다 좋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추석 지출은 작년과 비슷할 것이라는 응답이 55.8%로 가장 높았으나, 줄어들 것이라는 응답도 31.8%로 상당수를 차지했다.

추석 연휴 이동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서울시민 65.1%가 ‘이동 계획이 없다’라고 응답했으며, 추석 민생 안정 대책 1순위로는 54.3%가 ‘코로나19 감염병 대응’을 꼽았고, 다음은 ‘추석 성수품 물가 안정(24.0%)’, ‘소비심리 회복’(7.5%) 순으로 조사되었다.

서울시민의 올 추석 예상 지출액은 ‘20∼50만원 미만’이 36.8%로 가장 많았으며, 50~100만원 미만이 29.4%, 20만원 미만이 16.8%로 집계됐다. 지난 5년간 서울시민의 추석 예상 지출액을 살펴보면 ‘20만원 미만’ 비중(2017년 6.9% -> 2021년 16.8%)이 가장 크게 증가한 것을 알 수 있다.

추석 준비 시 가장 부담되는 비용은 ‘가족 및 친·인척 용돈’이 43.1%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명절 선물비’(27.3%), ‘추석 상차림비’(22.8%) 등의 순으로 조사되었다.

추석 상차림을 위한 1순위 제품 구입 장소는 ‘대형마트’가 49.0%로 가장 높았고, 그다음은 ‘전통시장’(20.2%), ‘온라인 쇼핑몰’(14.0%) 순으로 조사되었다. 특히 추석 상차림 제품 구입 장소 중 ‘온라인 쇼핑몰’비중이 2017년 1.9%에서 2021년 14.0%로 큰 폭 상승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