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1.10.17 일 19:06
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자영업자 40% "폐업 고려 중...경영부진 때문"
한지안 기자 | 승인 2021.09.02 12:10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한국경제연구원이 시장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자영업자 500명을 대상으로 '자영업자실태조사'를 실시했다. 한경원에 따르면 이번 설문조사에 응답한 자영업자의 39.4%가 현재 폐업을 고려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들 가운데 91.4%는 ‘1년 이내에 폐업’을 예상하고 있었다.

폐업을 고려 중인 자영업자 중 94.6%는 경영부진을 폐업 고려 이유로 꼽았다. 구체적으로 ▲매출액 감소(45.0%) ▲고정비 부담(26.2%) ▲대출상환 부담 및 자금사정 악화(22.0%) 등을 언급했다. 또 현 상황이 지속될 경우 예상 폐업시점에 대해 '3개월 이내'라는 응답이 33.0%로 가장 많았고 ▲3∼6개월 32.0% ▲6개월∼1년 26.4% ▲1년∼1년6개월 8.1% 등의 순으로 답했다. 1년 이내에 폐업을 예상하는 자영업자의 비중이 91.4%에 이르는 셈이다.

또 자영업자의 대다수는 4차 대유행 이후 월 평균 매출액과 순이익이 올해 상반기보다 감소했다고 밝혔다. 매출이 감소했다고 응답한 비율은 90.0%, 순이익이 감소했다고 응답한 비율은 89.2%였으며 평균 감소폭은 각각 매출 26.4%, 순이익 25.5%로 파악됐다.

특히 자영업자 중 60.4%는 코로나 직전인 지난해 1월에 비해 대출액이 감소했고 39.6%는 대출액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출액 감소의 이유로는 ▲향후 금리 상승 우려(29.5%) ▲대출한도 문제(22.9%) ▲폐업 예상으로 인한 대출 축소(19.6%)등이 꼽혔다.

대출액이 증가한 경우 ▲임대료·인건비 등 고정비 지출(49.0%) ▲기존 대출이자 상환(23.6%) ▲재료비 지출(16.7%) 등이 원인으로 나타났다.

자영업자들이 요구하는 정부의 정책지원 방안으로는 ▲‘거리두기 지침에 따른 영업손실 보상 확대’(28.4%) ▲임대료 직접 지원(24.9%) ▲백신 접종 확대(16.5%) ▲대출상환 유예 만기 연장(12.7%) 등이 꼽혔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자영업자들은 거리두기 조치 장기화 등으로 그 어느 때보다도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으며 이제는 대출을 통한 자금 확보도 여의치 않은 상황"이라면서 "신속한 집단면역 형성과 거리두기 효율화 등으로 자영업자의 어려움을 타개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