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5차 재난지원금 사용처, 배달앱·온라인몰 등 빠져
한고은 기자 | 승인 2021.08.31 13:48

[여성소비자신문 한고은 기자] 코로나 상생 지원금이라 불리는 5차 재난지원금 사용처가 공개됐다. 30일 행안부가 발표한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전통시장, 동네마트, 식당, 미용실, 약국, 병원, 안경점, 의류점, 학원, 프랜차이즈 가맹점 등(편의점, 빵집, 카페, 치킨집 등)에서 재난지원금을 쓸 수 있다. 그러나 국민들이 주로 사용하는 비대면 플랫폼인 배달앱과 온라인몰 등이 여전히 제외돼 코로나 종식을 위한 비대면 소비와는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사용 불가 업종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백화점, 복합쇼핑몰, 대형마트, 기업형 슈퍼마켓, 면세점, 유흥업종, 사행산업, 대형 전자판매점(직영 매장), 프랜차이즈 직영 매장, 대형 외국계 매장, 대형 온라인몰, 홈쇼핑, 대형 배달앱 등이다. 

배달앱은 지역사랑상품권 가맹점의 자체 단말기를 사용해 현장에서 결제하는 경우 국민지원금 사용이 가능하나 이는 특수한 경우다.

현재 우리나라 배달앱 시장 점유율은 배달의민족 66.0%, 요기요 17.9%, 쿠팡이츠 13.6%로 대형 배달앱 플랫폼이 대부분 차지하고 있다. 이에 코로나 유행을 막기 위해 비대면 소비 활성화 방향과는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온다. 현재 수도권 4단계·비수도권 3단계의 거리두기 조치가 유지되는 상황으로 정부에서도 방역을 위해 외출을 제한해달라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전문가도 같은 지적이다. 천은미 이화여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재난지원금을 지급해도 나가서 식사할 수 있는 인원은 제한돼 있는 상황에서 배달앱과 온라인몰을 제외하면 사용처가 한정된다"면서 "젊은 층들이 재난지원금을 쓰기 위해 외출 및 모임을 한다면 감염이 확산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고은 기자  h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