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1.10.19 화 10:29
HOME 경제 금융
신한은행, 산업통상자원부와 기술혁신기업 지원 업무협약 체결산업통상자원부 연구사업비 전담은행, 미래 성장분야 지원 위한 펀드 조성···기술혁신 기업들 민감한 경기 상황에도 기술개발 이어가도록 금융 지원
김희정 기자 | 승인 2021.08.27 10:52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산업통상자원부와 기술혁신 기업을 위한 펀드 출자 및 대출 지원에 대한 업무협약을 지난 26일 체결했다.

산업자원통상부 주관으로 진행된 이번 업무협약은 기술혁신 기업의 경쟁력 강화 및 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마련된 것으로 신한은행 및 기업은행, 한국성장금융투자운용, 기술보증기금,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한국산업기술진흥원,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신한은행은 국내 기술 우수 기업들이 코로나19 등 민감한 경기 상황에서도 지속적으로 기술개발을 이어갈 수 있도록 TCB우수기업대출, IP동산담보대출, 외상매출채권담보대출, 수출입외환 등 5개의 대출 상품을 통해 총 4천억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신한은행은 미래차, 이차전지, 글로벌X&D 등 미래성장 분야에 대한 투자를 위해 올해 300억원 출자한다.

신한은행은 산업통상자원부의 연구사업비(RCMS) 전담은행으로 지난 2017년부터 현재까지 기업은행과 공동으로 사업을 수행해 왔으며 특히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년간 총 1천억원을 기술혁신연대협력펀드에 출자하기로 협약한 바 있다.

신한은행 진옥동 은행장은 “미래 산업의 뛰어난 잠재력을 갖춘 기업들이 세계적인 기업으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은 금융으로 세상을 이롭게 한다는 신한은행의 미션이자 존재 목적이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금융 지원을 통해 기업과 은행이 동반 성장하는 선순환을 이뤄나가겠다”고 말했다.

신한은행은 신한금융그룹의 ESG 3대 전략 체계인 친환경·상생·신뢰에 발맞춰 긍정적 영향력 전파를 통한 우리 사회의 선순환을 촉진하기 위해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과 기술수요 기업을 매칭하는 ‘신한 오픈이노베이션’, 특성화고 학생들과 인재가 필요한 스타트업을 매칭하는 ‘신한 커리어온’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