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여성계뉴스
서울시, 제7회 입양의날 기념식 개최기념식 통해 건전한 입양문화 정착 알리기 나선다
이수진 기자 | 승인 2012.05.04 16:35

   
 
오는 11일 ‘입양의 날’을 맞아 서울시가 제7회 입양의 날 기념식을 개최한다. 

입양의 날은 입양에 대한 사회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건전한 입양문화 정착과 국내 입양 활성화를 위해 2005년에 제정됐으며, ‘11일’ 안에는 가정의 달 5월에 한 가족(1)이 한 아동(1)을 입양하여 건강한 새로운 가족(1+1)으로 거듭난다는 의미가 담겨있다. 

보건복지부 주최, 대한사회복지회 주관으로 진행되는 이번 기념식은 ‘입양은 아름다운 동행입니다’라는 주제로 역삼동 GS타워 1층 아모리스홀에서 개최된다.

이번 기념식은 많은 사람들에게 ‘입양의 날’을 알리고 사랑과 보호가 필요한 가정이 없는 아이들이 입양을 통해 가족의 품에서 자랄 수 있도록 하는데 그 의미를 두고 있다.

행사는 아나운서 김재원이 사회를 맞아 진행되며, 대한사회복지회 장상천 회장, 배우이자 입양부모인 신애라, 대한사회복지회 후원회장 배우 이정길, 사진작가 조세현, 연예계의 잉꼬부부 배우 박성웅, 신은정 부부 외 입양가족 및 관계자 450여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서 서울시는 위탁모, 입양 관계자들에게 국민훈장, 대통령표창을 비롯해 국무총리 표창, 보건복지가족부장관 표창 등 28명이 수상한다.

기념식 외에도 5월 한 달 간 전국적으로 입양활성화를 위한 행사가 열린다. 서울, 대구, 광주, 부산, 전남 등 가족초청 입양축제, 입양홍보캠페인, 낳은엄마 - 기른엄마 입양캠프, 닥종이 인형전 등 다양한 입양의 날 행사가 전국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수진 기자  lsj@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