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식음료
풀무원, 두부 포장재도 친환경제품으로 바꿔
심창우 기자 | 승인 2013.10.14 11:01
   
 

[여성소비자신문=심창우 기자] 풀무원이 두부 포장재를 국내에서 처음 개발된 친환경포장재로 전면 교체해 이목이 집중된다.

풀무원식품은 14일 시판중인 두부 43개 전제품의 포장재를 최근 환경부가 개발한 수성접착제를 사용하는 화학물질 걱정 없는 친환경 포장재로 전면 교체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풀무원이 교체한 두부포장재는 여러 장의 필름을 붙여서 만드는 포장필름 제조과정에 기존의 용제형 접착제 대신 새롭게 개발한 필름접착용 수성접착제를 사용한 것이다.

풀무원은 이와 함께 포장용기 중량 줄이기에 나서 기존 포장재의 강도는 유지하면서도 중량을 9%나 줄여 원료 사용과 폐기물량을 대폭 감소시킨 포장용기를 개발해 이 친환경포장제품에 적용했다.

풀무원 두부는 이 같은 노력을 통해 이산화탄소 저감효과를 인정받아 환경부가 후원하고 한국환경포장진흥원이 주관하는 그린패키징 인증 ‘GP’마크를 획득하기도 했는데, ‘GP 마크(Green Packaging Mark)’는 포장의 소재·제조방법·디자인·포장의 기본 기능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인증하는 친환경성 마크다.

풀무원홀딩스 백석인 환경안전사무국장은 “풀무원은 포장재 화학물질에 대한 고객들의 조그마한 우려도 불식시키고자 새로 개발한 수성접착제를 적용한 친환경포장재를 개발해 사용하게 됐다”며 “일반 가공식품 포장재에 풀무원이 새로 개발된 친환경제품을 처음으로 전면 사용하기 시작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심창우 기자  woo@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창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