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패션/뷰티
매장 인테리어에 ‘친환경’ 입히는 한섬···‘업사이클 예술작품’ 선보인다재고 의류 등을 실내 인테리어용 작품 업사이클링하는 ‘아트업 프로젝트’ 가동
김희정 기자 | 승인 2021.07.22 16:56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한섬이 재고 의류 등을 활용해 예술작품을 만드는 이색적인 업사이클링 프로젝트를 선보인다.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패션전문기업 한섬은 폐기물을 업사이클링해 예술작품으로 탈바꿈시키는 ‘아트업(Art-up) 프로젝트’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업사이클링은 버려지는 제품이나 소재 등에 새로운 기능과 디자인을 적용해 새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것을 말한다.

한섬의 ‘아트업(Art-up) 프로젝트’는 ‘예술(Art)’과 ‘업사이클링(Up-cycling)’의 앞 단어 ‘Up’을 합성한 신조어로 아티스트(작가)와의 협업을 통해 수명이 다돼 벌목된 나무나 재고 의류 등 폐기물을 업사이클링 과정을 거쳐 옷걸이, 진열대와 같은 인테리어 집기나 예술작품으로 재탄생시키는 것을 말한다.

한섬 관계자는 “첫 번째 아트업 프로젝트로 탄생한 작품들은 최근 문을 연 더한섬하우스 부산점에서 선보이고 있다”며 “디자인 역량을 중시하는 패션전문기업답게 쓸모없어진 폐기물에 창의적인 디자인 요소를 적용시켜 예술작품으로 승화시킨 것이 핵심 포인트”라고 설명했다.

한섬은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전담 인테리어팀이 3개월간 전문 아티스트를 발굴하고 작품 제작에 적합한 소재와 색상의 재고 의류 준비와 더불어 수십여 차례의 작품 구상회의를 진행했다.

이번 아트업 프로젝트 작품은 더한섬하우스 부산점 2층 캐주얼(라이브, Live)관에 배치됐다. 수명이 다돼 벌목된 나무를 행거·테이블·조명 등으로 업사이클링한 임정주 작가의 ‘noneloquent(기능적이지 않은)’ 시리즈는 메인 VP존(Visual Presentation Zone)에서 시스템·SJSJ 등 주요 캐주얼 브랜드 의류 전시에 활용된다. 벽면엔 한섬의 재고 의류를 조각내 제작한 텍스타일 디자이너 브랜드 ‘파이프콤마(FIVECOMMA)’의 직물 작품이 전시됐다.

앞서 한섬은 올해부터 재고 의류를 업사이클링해 친환경 인테리어 마감재(섬유 패널)로 만드는 ‘탄소 제로(0) 프로젝트’를 전개하고 있다. 이를 통해 제작한 친환경 인테리어 마감재는 더한섬하우스 부산점의 피팅룸(탈의실)에 적용됐다.

친환경 인테리어 마감재가 적용된 피팅룸 벽면의 면적은 총 150㎡(45평) 규모로 여기에는 티셔츠 1만 5천벌, 약 3000kg의 재고 의류가 사용된 셈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한섬은 이번 아트업 프로젝트를 향후 선보일 신규 점포에 적용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또한 작가와 협업한 ‘업사이클 예술작품’은 물론 친환경 인테리어 마감재 사용량도 점진적으로 늘려나갈 계획이다.

한섬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내 패션업계를 선도하는 대표 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진정성 있는 친환경 경영 활동 강화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