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1.10.22 금 18:30
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서울시 '서울형 공유어린이집' 첫선···4개 자치구 40개소 운영오세훈 시장 보육 공약사업 시동···보육서비스 질↑, 어린이집 운영애로 동시해소
김희정 기자 | 승인 2021.07.15 11:34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오세훈 시장의 보육 공약사업인 ‘서울형 공유어린이집’이 4개 자치구에서 첫선을 보인다. ‘서울형 공유어린이집’은 3~5개의 국공립어린이집과 민간, 가정 어린이집을 하나로 묶어서 아이들을 같이 키우는 새로운 보육 유형이다.

어린이집간의 과도한 경쟁을 지양하고 원아 공동모집, 공동구매, 교재‧교구 공동 활용, 보육프로그램 공유, 현장 학습 등을 함께 기획하고 운영해 운영 부담을 줄이는 동시에 보육서비스 수준은 높이는 효과가 있다. 국공립에만 치우치는 입소 대기 문제도 해소한다.

이와 관련 서울시는 올해 ‘서울형 공유어린이집’ 사업에 참여할 자치구 4개구를 공개모집한다. 8월 2일(월)부터 6일(금)까지 5일간 신청을 받고 선정위원회 심사를 거쳐 8월 중 선정을 완료하고 사업을 시작한다.

자치구별로 어린이집 10개소, 총 40개소를 운영할 계획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자치구는 참여할 10개소의 어린이집을 사전에 선정해 신청해야 한다. 자치구별로 2~3개의 권역(권역별로 3~5개소로 구성)을 구성해야 하는데 권역 내의 어린이집은 도보 이용권내에 있어야 한다. 또한 하나의 권역에는 국공립과 민간(또는 가정)어린이집 최소 1개소씩을 포함해야 한다.

서울시는 ‘서울형 공유어린이집’을 통해 보육서비스의 질 개선과 어린이집의 운영애로 해소라는 두 마리의 토끼를 잡는다는 계획이다. ▴도보 이용권에 있는 3~5개 어린이집을 하나의 권역으로 묶고 ▴해당 권역별로 각종 프로그램을 공유해 돌봄 수준을 전반적으로 높이고 ▴그 권역 내의 어린이집들이 원아를 공동 모집해 부모의 자발적인 어린이집 선택 폭을 넓힌다.

참여 어린이집의 보육서비스 수준 개선을 꾀하기 위해 지원하는 공유 프로그램은 해당 어린이집의 보육교직원들과 부모가 모여 기획하고 구체화하게 된다. 이 과정에는 서울시의 가정양육과 육아 프로그램 전담지원 기관인 서울시육아종합지원센터(센터장 이남정)가 프로그램 개발 등 각종 상담 서비스를 할 예정이다.

권역별로 추진할 공유 프로그램을 예로 들면 ▴그간 비용부담으로 개별 어린이집에서 추진하기에는 어려웠던 놀이프로그램 ▴통합형 주말보육과 거점형 야간보육 운영 ▴교직원의 업무부담 완화를 위한 공동 대체교사나 공동 행정사무원 운영 ▴교재‧교구 공동 구매‧운영 ▴장애아 등 이용편의를 위한 공동 통학차량 운영 ▴지역사회와 연계한 돌봄 프로그램 등이다. 권역별 여건과 부모들의 요구를 고려해 권역별로 자율적으로 선정하게 된다.

서울시는 공유형 어린이집의 조기 정착과 참여 활성화, 보육서비스 개선을 위해 다양한 지원을 할 예정이다. ▴참여 어린이집에 보조교사 1명 ▴교사 및 원장 활동 수당(월5~10만원) ▴권역별 운영협의회 운영비(월10만원) ▴권역별 공유 프로그램 운영비(5백만원) ▴자치구별로 공유와 협업을 지원할 전담요원(1명)을 지원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올해 사업의 성과와 효과를 분석하고 보완해 내년에는 25개 전 자치구를 대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보육포털 공지사항을 참고하거나 관할 자치구 보육부서로 문의하면 된다.

강희은 서울시 보육담당관은 “이번 서울형 공유어린이집은 어린이집들이 서로 자원을 공유하고 협력하는 것만으로도 전반적인 서비스 향상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줄 것”이라며 “현재의 저출생과 원아감소라는 환경변화 속에서 어린이집의 운영애로 해소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