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1.10.22 금 18:46
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SRT 역사 모든 출입고객 발열측정…거리두기 4단계에 방역강화
한지안 기자 | 승인 2021.07.14 15:45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SRT 운영사 SR은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4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역사 출입고객을 대상으로 전수 발열측정을 하는 등 방역조치 강화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우선 SRT 전용역인 수서·동탄·지제역은 고객 간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고객 승하차 동선을 분리하고 바닥에는 유도안내를 부착했다. 역사 진입구에는 한번에 최대 30명까지 발열측정을 할 수 있는 '발열 감지 키오스크'를 설치해 승차고객을 대상으로 전수 발열측정을 한다.

또한 무증상 확진자를 통한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임직원 코로나19 선제 검사를 권고하는 등 '숨은 감염자 찾기'에 나선다.

SR은 SRT 역·열차 이용고객 중 코로나19 감염 사례 '제로(Zero)'를 이어가고 있는 만큼 거리두기 단계 개편 후에도 승차권 판매 방안은 유지한다. 전 좌석을 운영하되 1인당 발매 매수는 4매 이하로 제한하며, 단체승차권 발매도 제한한다.

권태명 SR 대표이사는 "직원들의 철저한 방역활동과 고객들의 마스크 착용 등 적극적 예방 활동 덕분에 코로나19 확산에도 SRT 이용 중 확진자 발생을 막을 수 있었다"며 "역·열차 내 방역대책을 철저히 재정비해 코로나19가 종식 될 때까지 SRT 이용객 안전 확보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