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패션/뷰티
아모레퍼시픽, 한국식품과학회 국제학술대회 심포지엄 개최포스트 코로나 시대 건강을 위한 녹차, 인삼 열매의 새로운 가치 논의
김희정 기자 | 승인 2021.07.09 14:44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아모레퍼시픽은 2021년 한국식품과학회 국제학술대회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건강을 위한 녹차·인삼 열매 소재와 성분의 새로운 가치 발굴(Green Tea & Ginseng Berry: Health Benefits in the Post-COVID-19 Era)’을 주제로 한 심포지엄을 8일 열었다.

이 자리는 우리나라 식품 분야에서 개최하는 가장 큰 국제학술대회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K-푸드 : 건강과 편의’를 주요 주제로 대전 컨벤션 센터에서 진행해 9일 종료한다.

심포지엄에서는 활발히 활동하는 학계와 산업계 전문가들이 식품과학에 관한 최신 연구성과를 선보이고 의견을 나눴다. 세종대학교 심순미 교수는 녹차 유래 소재인 카테킨 농축액에 수용성 다당체와 플라보놀을 혼합한 조성물(CATEPLUSTM)의 전분 소화 및 당 흡수 억제 효능과 기전을 규명하고 이를 탄수화물 함유 식품과 함께 섭취할 때 혈당 저하 효능(Strategies to maximize bioacitivty of green tea on glucose metabolism)에 대해 발표했다.

서울대학교 이윤희 교수는 고지방 식이로 유도한 비만 마우스를 활용한 에피갈로카테킨 갈레이트(EGCG)의 복부 지방 감소 기전 및 비만 개선 효능(Epigallocatechin-3-gallate reduces visceral adiposity partly through the regulation of beclin1-dependent autophagy in white adipose tissues) 연구를 소개했다.

세포 수준의 연구에서 녹차의 대표 성분인 EGCG가 코로나바이러스 증식을 억제하는 효과(EGCG, a green tea polyphenol, inhibits human coronavirus replication)에 관한 연세대학교 박준수 교수 발표는 연구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기반혁신연구소 김주원 박사는 녹차 추출물 속 카테킨, 플라보놀, 다당체 성분의 항미세먼지 효능과 기관지 섬모 활성화를 통한 방어 기전, 미세먼지 취약 직업군을 대상으로 한 인체 적용시험으로 본 녹차 추출물의 호흡기 건강 개선 유효성과 안전성(Combination of green tea catechins, polysaccharides, and flavonol prevent bronchial damage against fine dust)을 연구한 결과를 설명했다.

인삼 열매로부터 분리한 다당체의 체내 면역 세포에 대한 활성화 기전을 규명하고 이들의 구조가 고도로 분지한 람노갈락투로난 II(Rhamnogalacturonan II) 다당임을 확인(Immuno-stimulating mechanism and structural characteristics of rhamnogalacturonan II isolated from ginseng berry)한 경기대학교 신광순 교수도 관련 내용을 공유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이날 산학협력으로 학회 발전과 식품 산업에 공헌한 점을 인정받아 학회상 시상식에서 기업 공로상을 받았다. 수상은 그동안 생물 다양성 보존과 피부를 위한 신품종 녹차 개발, 기능성 인정 취득에 앞장선 아모레퍼시픽의 노력에 바탕을 둔다.

나아가 세계 최고의 인삼 열매를 연구하고 세계 최초 녹차 유래 유산균을 개발한 성과도 기여한다. 아모레퍼시픽은 2019년 문을 연 AP 녹차 연구센터와 설화수 한방과학 연구센터에서 헤리티지 원료 소재인 녹차와 인삼의 새로운 가치를 발굴하고자 독보적인 기술 혁신을 이뤄 왔다.

아모레퍼시픽 박영호 기술연구원장은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녹차와 인삼 열매에 관한 최신 연구성과를 바탕으로 다양한 학술 교류 활동을 수십 년간 이어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녹차와 인삼 열매의 뛰어난 효능을 밝혀내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 전 세계 고객이 면역력을 키워 건강하도록 돕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