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건설/부동산/철강
기계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1~3위는한국기업평판연구소 5월 18일부터 6월 18일까지 브랜드 빅데이터 38,159,697개 분석···1위 두산중공업, 2위 두산인프라코어, 3위 현대로템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6.18 11:25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기계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2021년 6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두산중공업 2위 두산인프라코어 3위 현대로템 순으로 분석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기계 상장기업 95개 브랜드에 대해서 빅데이터 분석을 활용한 브랜드 평판조사를 실시했다. 2021년 5월 18일부터 2021년 6월 18일까지의 기계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38,159,697개를 분석해 소비자들의 브랜드 평판을 분석했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눈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이다.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끼리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 커뮤니티 점유율을 측정해 분석했다.

기계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분석은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시장지수, 사회공헌지수로 구분하여 브랜드평판지수를 산출했다.

기계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2021년 6월 빅데이터 분석 30위 순위는 두산중공업, 두산인프라코어, 현대로템, 씨에스윈드, 두산밥캣, 현대엘리베이터, 현대건설기계, 대동, 에스에프에이, 에이프로젠KIC, 유니슨, 태광, 에이치엘비파워, 우진, 엔케이, 광림, 비에이치아이, 대창솔루션, 수산중공업, 혜인, 한국테크놀로지, 태웅, 에너토크, 로보스타, 넥스턴바이오, 성광벤드, 디와이, 큐로, 이엠코리아, 수성이노베이션 순이었다.

1위 두산중공업(대표 박지원) 브랜드는 참여지수 2,318,060 미디어지수 1,869,501 소통지수 2,037,720 커뮤니티지수 2,017,156 시장지수 2,358,645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0,601,082로 분석됐다.

2위 두산인프라코어(대표 손동연) 브랜드는 참여지수 494,920 미디어지수 429,798 소통지수 649,636 커뮤니티지수 453,337 시장지수 806,693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834,384로 분석됐다.

3위 현대로템(대표 이용배) 브랜드는 참여지수 303,944 미디어지수 257,637 소통지수 432,155 커뮤니티지수 294,375 시장지수 628,68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916,792로 분석됐다.

4위 씨에스윈드(대표 김성권, 김승범) 브랜드는 참여지수 147,508 미디어지수 117,479 소통지수 235,295 커뮤니티지수142,811 시장지수 793,091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436,184로 분석됐다.

5위 두산밥캣(대표 조덕제) 브랜드는 참여지수 35,608 미디어지수 37,635 소통지수 99,578 커뮤니티지수 48,144 시장지수 1,183,368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404,333으로 분석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2021년 6월 기계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결과 두산중공업 브랜드가 1위로 분석됐다. KCC 브랜드는 국내 최대의 도료 생산업체로서 자동차용, 선박용, 공업용, 건축용, 중방식용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할 수 있는 제품 포트폴리오를 구축해 최고의 품질로 생산 공급하고 있다. 사업구조는 건자재부문, 도료부문, 기타부문으로 구성돼 있으며 건자재부문 사업은 유리, PVC 등이 있으며 도료부문 사업은 자동차용 도료, 선박용 도료 등이 있다. 기타부문으로 유·무기 실리콘, 홈씨씨 등 유통사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브랜드의 평판지수를 매달 측정해 브랜드 평판지수의 변화량을 발표하고 있다. 2021년 6월 기계 상장기업 브랜드평판지수는 2021년 5월 18일부터 2021년 6월 18일까지의 95개 기계 상장기업 브랜드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결과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