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패션/뷰티
레깅스 브랜드평판 5월 빅데이터 1~3위는한국기업평판연구소 5월 1일부터 5월 31일까지 브랜드 빅데이터 6,005,127개 분석···1위 젝시믹스, 2위 안다르, 3위 나이키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6.13 10:55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레깅스 브랜드평판 2021년 5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젝시믹스, 2위 안다르, 3위 나이키 순으로 분석됐다.

레깅스는 사람의 허리에서 발끝까지 주로 다리를 덮는 겉옷(leg coverings)으로 바지와 비슷하다. 레깅스는 신축성 좋은 소재로 몸에 잘 맞게 만든 타이즈 형태의 하의다. 국내 레깅스 시장 규모는 2013년 4345억원에서 2018년 6950억원으로 성장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신제품런칭센터와 함께 국내 소비자에게 사랑받는 레깅스 브랜드 30개에 대한 브랜드 빅데이터 평판분석을 했다. 2021년 5월 1일부터 2021년 5월 31일까지의 레깅스 브랜드 빅데이터 6,005,127개를 분석했다. 지난 4월 브랜드 빅데이터 4,924,998개와 비교하면 21.93% 증가했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눈다. 레깅스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분석했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으로 측정된다. 레깅스 브랜드평가지표에는 브랜드에 대한 채널 평가도 포함됐다.

2021년 5월 레깅스 브랜드평판 순위는 젝시믹스, 안다르, 나이키, 아디다스, 룰루레몬, 언더아머, 뉴발란스, 디스커버리, 푸마, 휠라, 탑텐, 노스페이스, 데상트, 유니클로, 스케쳐스, 르꼬끄스포르티브, 프로스펙스, 컬럼비아, 프런투라인, 지오다노, 윈드스카프, 세컨스킨, 스파오, 로라로라, 아키클래식, 아식스, 르까프, 비너스, 씨엘코코, 스팽스 순으로 분석됐다.

1위 젝시믹스 레깅스 브랜드는 참여지수 749,162 소통지수 351,734 커뮤니티지수 196,445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297,341로 분석됐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1,062,812와 비교하면 22.07% 상승했다.

2위 안다르 레깅스 브랜드는 참여지수 544,792 소통지수 263,987 커뮤니티지수 230,75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039,532로 분석됐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1,083,171과 비교하면 4.03% 하락했다.

3위 나이키 레깅스 브랜드는 참여지수 413,758 소통지수 228,032 커뮤니티지수 382,658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024,449로 분석됐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931,681과 비교하면 9.96% 상승했다.

4위 아디다스 레깅스 브랜드는 참여지수 219,422 소통지수 140,482 커뮤니티지수 310,540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670,444로 분석됐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619,481과 비교하면 8.23% 상승했다.

5위 룰루레몬 레깅스 브랜드는 참여지수 139,002 소통지수 66,834 커뮤니티지수 65,851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71,686으로 분석됐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348,047과 비교하면 21.94% 하락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2021년 5월 레깅스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결과 젝시믹스 레깅스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레깅스 브랜드평판 5월 빅데이터를 분석해보니 지난 4월 브랜드 빅데이터 4,924,998개와 비교하면 21.93% 증가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 소비 9.09% 하락, 브랜드 소통 36.56% 상승, 브랜드 확산 79.16% 상승했다"고 밝혔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브랜드의 평판지수를 매달 측정해 브랜드 평판지수의 변화량을 발표하고 있다. 이번 레깅스 브랜드 평판지수는 2021년 5월 1일부터 2021년 5월 31일까지의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결과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