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1.10.16 토 11:13
HOME 경제 식음료
SPC그룹, 서울 강남역에 에그슬럿 3호점 연다7월초 개점 앞두고 위치공개 사전 이벤트 진행
김희정 기자 | 승인 2021.06.12 12:50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SPC그룹 계열사 SPC삼립이 운영하는 미국 캘리포니아 명물 샌드위치 브랜드 ‘에그슬럿(Eggslut)’이 오는 7월 초 서울 강남역 인근에 3호점인 ‘강남점’을 개점한다고 지난 11일 밝혔다.

에그슬럿 강남점은 서울 최대 상업 중심지인 지하철 2호선 강남역과 9호선 신논현역 인근에 위치할 273㎡, 90석 규모의 국내 첫 로드샵 매장으로 화려한 시그니처 로고와 색감이 반영된 ‘호딩(Hoarding·공사장 주위 임시 가림막)’을 설치하며 위치를 공개했다.

SPC삼립은 에그슬럿 강남점 오픈을 앞두고 다양한 사전 이벤트를 진행한다. 먼저 에그슬럿은 해피포인트 앱을 통해 오는 16일부터 22일까지 퀴즈 이벤트를 통해 10명에게 모바일 기프트카드 1만원권을 증정한다.

또한, 강남역 호딩(Hoarding)에 부착 된 마커를 통해 가상 세계를 체험할 수 있는 에그슬럿 전용 증강현실(AR) 콘텐츠를 오픈 전까지 만나볼 수 있다. 에그슬럿 AR 콘텐츠는 6월 22일부터 해피포인트에서 새롭게 선보인 ‘해피리얼 앱’을 ‘구글 스토어’와 ‘앱 스토어’에서 다운로드 후 이용 가능하다.

SPC삼립 에그슬럿 관계자는 “서울 대표 상권인 강남역에 에그슬럿 3호점을 선보이게 됐다”며 “앞으로 더욱 많은 고객들이 셰프의 창의적인 레시피로 구현된 에그슬럿만의 고품격 에그 샌드위치 메뉴를 경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에그슬럿은 한국 진출 1주년을 앞두고 1호점 코엑스점에서 아침 한정 메뉴인 ‘미니 페어팩스 세트(8800원)’을 출시했다. 에그슬럿의 대표메뉴 페어펙스를 먹기 간편한 크기로 줄인 ‘미니 페어팩스’와 커피 1잔(콜드브루와 따뜻한 브루커피 중 택1)으로 구성된 ‘미니 페어팩스 세트’는 출근하는 직장인들을 위해 오전 8시부터 10시까지 판매한다. 특히 이번 신메뉴는 국내 미식 트렌드 열풍을 이끈 프렌치식 스크램블드에그 샌드위치의 원조 메뉴인 ‘페어팩스’를 특별 제작해 선보인 만큼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에그슬럿은 파인다이닝 출신 셰프가 동물복지달걀과 최상급 식재료를 이용해 에그 샌드위치를 미식의 영역으로 끌어올린 파인캐주얼 브랜드로 미국을 비롯해 전 세계 4개국에서 운영 중이며 2020년 7월 국내에 첫선을 보였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