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증권사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키움증권, 2위 삼성증권, 3위 한화투자증권한국기업평판연구소 5월 11일 6월 11일까지 증권사 브랜드 빅데이터 60,827,327개 분석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6.11 20:07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증권사 브랜드평판 2021년 6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키움증권 2위 삼성증권 3위 한화투자증권 순으로 분석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소비자로부터 사랑받는 24개 증권사 브랜드에 대해서 2021년 5월 11일부터 2021년 6월 11일까지의 증권사 브랜드 빅데이터 60,827,327개를 분석해 소비자의 증권사 브랜드 소비행태를 알아봤다. 지난 2021년 5월 증권사 브랜드 빅데이터 58,876,825개와 비교해보면 3.31% 증가했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지수는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눴다. 증권사 브랜드 평판조사에서는 참여지수와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사회공헌지수로 분석했다. 증권사 브랜드평판 알고리즘 사회공헌지수를 강화하면서 금융소비보호 관련지표가 포함됐다.

2021년 6월 증권사 브랜드평판 순위는 키움증권, 삼성증권, 한화투자증권, KB증권, 한국투자증권, 대신증권, 미래에셋증권, SK증권, 메리츠증권, 신한금융투자, 유안타증권, 교보증권, 하나금융투자, DB금융투자, 유진투자증권, 현대차증권, 하이투자증권, NH투자증권, 이베스트투자증권, KTB투자증권, 신영증권, ibk투자증권, 부국증권 케이프투자증권 순이었다.

1위 키움증권(대표 이현) 브랜드는 참여지수 1,931,104 미디어지수 1,756,302 소통지수 938,124 커뮤니티지수 1,006,220 사회공헌지수 86,900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718,649로 분석됐다. 지난 5월 브랜드평판지수 5,271,585와 비교하면 8.48% 상승했다.

2위 삼성증권(대표 장석훈) 브랜드는 참여지수 1,378,324 미디어지수 1,361,640 소통지수 906,173 커뮤니티지수 1,538,672 사회공헌지수 156,816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341,625로 분석됐다. 지난 5월 브랜드평판지수 5,090,861과 비교하면 4.93% 상승했다.

3위 한화투자증권(대표 권희백) 브랜드는 참여지수 999,020 미디어지수 1,881,014 소통지수 972,454 커뮤니티지수 969,097 사회공헌지수 149,677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4,971,262로 분석됐다. 지난 5월 브랜드평판지수 4,171,169와 비교하면 19.18% 상승했다.

4위 KB증권(대표 김성현, 박정림) 브랜드는 참여지수 760,281 미디어지수 1,767,731 소통지수 370,831 커뮤니티지수1,589,911 사회공헌지수 112,65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4,601,406으로 분석됐다. 지난 5월 브랜드평판지수 3,496,374와 비교하면 31.61% 상승했다.

5위 한국투자증권(대표 정일문) 브랜드는 참여지수 905,309 미디어지수 1,702,153 소통지수 488,436 커뮤니티지수1,135,373 사회공헌지수 124,640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4,355,911로 분석됐다. 지난 5월 브랜드평판지수 4,609,393과 비교하면 5.50% 하락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2021년 6월 증권사 브랜드평판 분석결과 키움증권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증권사 브랜드 카테고리를 분석해보니 지난 2021년 5월 증권사 브랜드 빅데이터 58,876,825개와 비교해보면 3.31% 증가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28.50% 하락, 브랜드이슈 95.60% 상승, 브랜드소통 45.70% 하락, 브랜드확산 39.19% 상승, 브랜드공헌 64.07% 하락했다"고 밝혔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브랜드의 평판지수를 매달 측정해 브랜드 평판지수의 변화량을 발표하고 있다. 이번 증권사 브랜드 평판지수는 2021년 5월 11일부터 2021년 6월 11일까지의 24개 증권사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결과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