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소비자원 "가공식품, 당류 및 나트륨 저감화 노력 필요"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6.10 14:45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한국소비자원은 지난 2012년부터 품질비교사업을 바탕으로 식품품질조사를 수행했으며, 소비자에게 식품의 당류 및 나트륨 함량 정보를 제공하고 사업자들에게는 저감을 권고한 바 있다.

이에 당류 및 나트륨 함량 변화를 파악하기 위해 추적이 가능한 제품(당류 111개, 나트륨 122개)을 대상으로 조사 시점 대비 현재까지 최대 10년(‘12~19년) 간의 함량 변화를 확인했다.

그 결과, 당류는 32%, 나트륨은 49%의 제품만이 당류 및 나트륨 함량이 감소해 여전히 저감화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조사 당시 당류와 나트륨 저감 자율개선 계획을 제출한 제품의 이행 실천율도 약 53% 수준으로 미흡했다.

당류 및 나트륨 저감화 미흡

총 111개 제품을 대상으로 함량을 비교분석한 결과, 당류가 저감화된 제품은 35개(32%)였고, 전체 평균 당류 함량은 1.3% 증가했다. 총 122개 제품을 대상으로 함량을 비교분석한 결과, 나트륨이 저감화된 제품은 60개(49%)였고, 전체 평균 나트륨 함량은 1.8% 감소했다.

품목별 증감 경향 달라

어린이음료, 어린이치즈 등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는 제품들의 당류 및 나트륨 함량은 크게 감소했다. 어린이음료(2012)는 7개 제품 중 5개 제품(71%)의 당류 함량이 저감됐으며, 어린이치즈(2013)는 13개 제품 중 12개 제품(92%)의 나트륨 함량이 저감됐다.

반면, 과자류와 즉석죽의 당류 및 나트륨 함량은 증가했다. 과자류(2015)는 20개 제품 중 10개 제품(50%)의 당류 함량이 증가됐으며, 즉석죽(2017)은 9개 제품 모두 나트륨 함량이 증가했다.

향후, 한국소비자원은 당류와 나트륨이 증가하거나 저감화가 저조한 제품군에 대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저감화를 유도할 예정이다.

사업자의 자율개선 이행 실천 낮아 적극적 참여 필요

2012년 이후 시행된 조사 결과와 관련하여 당시 당류 및 나트륨 저감 계획을 제출한 사업자에 대해 저감화 이행 실적을 확인한 결과, 총 51개 제품 중 27개(약 53%)의 제품만 저감화된 것으로 나타나 사업자의 적극적 이행 노력이 필요하다.

당류 함량 저감 계획을 제출한 20개 제품 중 14개(70%) 제품이 저감화됐고, 나트륨 함량 저감 계획을 제출한 31개 제품 중 13개(42%) 제품만 저감화된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소비자원은 관련 업계에 당류 및 나트륨 저감 제품 개발을 적극 권고하는 한편, 앞으로도 사업자의 자율 개선 이행 실적을 지속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또한 소비자가 당류 및 나트륨 저감 제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관련 제품에 대한 정보를 제공을 강화하고, 소비자가 저감 제품을 쉽게 확인하고 선택할 수 있도록 전용 판매구역(온·오프라인) 설치를 관련 사업자에게 권고할 예정이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