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한경연 "최근 5년간 민간부채 증가속도 우려 수준...작년 3분기 가계부채가 GDP 상회""금리 방어력 취약, 부채 상환능력도 빠르게 악화"
한지안 기자 | 승인 2021.06.10 18:30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한국의 가계부채가 소득보다 더 빨리 늘어나 상환능력이 크게 취약해졌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0일 한국경제연구원이 국제결제은행(BIS),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의 통계를 활용해 2016년 말부터 지난해 3분기까지의 최근 5개년 우리나라 민간부채 추이를 분석한 결과 가계부채의 국내총생산(GDP) 비중은 87.3%에서 101.1%로 13.8%포인트 증가했다. 같은 기간 세계 평균(43개국)이 8.1%포인트, 주요 5개국(G5)이 5.1%포인트였음을 감안하면 이례적으로 빠른 속도다.

소득을 통해 부채수준을 평가하는 대표 지표인 DTI(가처분소득 대비 부채비율)과 DSR(소득 대비 원리금 상환비율)을 G5와 비교해 봤을 때, 우리나라 가계부채는 가계소득보다 더욱 빠르게 늘어나 상환능력이 급속히 취약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에서 2019년 사이 우리나라 가계 DTI는 28.3%포인트 증가했다. 같은 기간 G5의 DTI가 1.4%포인트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약 20배에 달하는 셈이다. 가계 DSR 역시 같은 기간 우리나라는 평균 1.6%포인트 증가했지만, G5는 0.2%포인트 감소했다.

한경연은 "우리나라 민간부문의 금리 방어력이 취약한 상황이므로 미국보다 선제적인 긴축 통화정책은 지양할 필요가 있다"며 "우리나라 가계는 부동산에 편중된 자산 포트폴리오(비금융자산 비중 63.0%·2019년)를 가지고 있어 유동성 위기에 취약하고, 특히 적자 가구가 많아 금리 인상시 저소득층이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추광호 한국경제연구원 경제정책실장은 “최근 5개년 우리나라 민간부채 증가 폭은 29.8%포인트로 과거 미국의 금융위기 직전 5개년(2003~2007년) 증가 폭인 21.8%포인트를 상회할 만큼 그 속도가 매우 가파르다”라면서 “양질의 일자리 확충 등으로 소득을 부채보다 빠르게 증진시켜 민간부채 비율 완화를 도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