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금감원, '종신보험 불완전판매 주의' 소비자경보 발령"10·20대 사회초년생에 보장성 보험을 저축성 보험으로 속여 파는 건 급증"
한지안 기자 | 승인 2021.06.09 15:47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금융감독원이 종신보험 불완전판매에 대한 소비자 경보 '주의'를 발령했다.

사회초년생 A씨는 보험설계사로부터 "비과세 혜택에 복리 이자까지 받는 저축성 상품"이라는 설명을 듣고 보험에 가입했다. 보험 안내 자료에 '저축+보험+연금'이라고 적혀 있어 저축성 보험이라고 이해했다. 그러나 A씨가 실제로 가입한 상품은 만기에 돌려받는 금액이 원금보다 적을 수 있고, 사망해야 보험금을 받을 수 있는 종신보험이었다. 종신보험은 본인 사망 시 유족에게 경제적 도움을 주려는 보장성 보험이다. 저축성 보험보다 많은 위험보험료와 사업비를 납입보험료에서 공제하기 때문에 만기에 돌려받는 금액이 원금보다 적을 수 있다.

금감원이 이같은 사례를 공개한 이유는 최근 사회초년생을 대상으로 종신보험을 보장성보험이 아닌 저축성보험으로 설명해 가입을 유도한다는 민원이 점차 늘고 있어서다. 지난해 하반기 금감원에 접수된 불완전판매 관련 보험 민원은 총 4695건으로 이 중 종신보험 관련 민원 비중은 69.3%에 달했다. 종신보험 불완전 판매 민원 중에서는 10·20대 비중이 36.9%로 연령대 중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대부분 민원은 종신보험을 저축성보험으로 설명 듣고 가입했다며 납입보험료의 환급을 요구하는 내용이다. 특히 10·20대의 상당수가 법인보험대리점(GA)의 브리핑 영업을 통해 가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감원은 소비자가 상품에 대한 판매자의 설명을 충분히 듣고 이해한 후에 가입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금융소비자보호법(금소법)에 따르면 판매자는 소비자에게 금융상품에 관한 중요한 사항을 충분히 이해할 수 있도록 설명해야 한다. 또 소비자가 상품을 이해했음을 서명·기명날인·녹취 등의 방법으로 확인 받아야 한다. 특히 판매자의 명칭, 판매하는 상품이 어느 회사 상품인지, 상품의 주요 내용 등을 명확히 설명하지 않는다면 금소법 위반이 될 수 있다는 걸 명시해야 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종신보험 민원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불완전판매와 관련한 민원 다발 보험사에 대해서는 관리를 강화하겠다"며 "보험사가 자체 내부통제 기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도하겠다"고 밝혔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