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건설/부동산/철강
7월 계양·위례·성남 등 4400가구 사전청약...홍남기 "3기 신도시 3만호 사전청약 준비 마무리"
한지안 기자 | 승인 2021.06.03 19:58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인천계양 1050가구 등 3기 신도시와 수도권 내 공공택지의 분양주택 사전청약이 오는 7월부터 시작된다. 정부는 올해 하반기에 예정된 사전청약 물량 3만200가구에 더해 2000호 사전청약물량을 연내 추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국토부가 확정한 올해 사전청약 물량은 3기신도시 9400가구를 포함해 총 3만200가구다.

다음달 첫 번째로 청약을 진행하는 곳은 인천계양 3기 신도시다. 일반 공공분양주택 709가구, 신혼희망타운 341가구 등 1050가구에 대한 사전청약이 이뤄진다. 이번 물량에 대해선 2023년 본 청약, 2025년 입주가 이뤄질 예정이다. 인천계양 외에 7월에 사전청약을 진행하는 곳은 남양주 진접2(1600가구), 성남 복정1(1000가구), 의왕 청계2(300가구), 위례(400가구) 등이다.

10월애는 9100가구에 대한 사전청약을 실시한다. 남양주 왕숙2(1400가구), 성남 신촌(300가구), 성남 낙생(900가구), 성남 복정2(600가구), 의정부 우정(1000가구), 군포 대야미(1000가구), 의왕 월암(800가구), 수원 당수(500가구), 부천 원종(400가구), 인천 검단(1200가구), 파주 운정3(1200가구) 등이다.

11월에는 하남 교산(1000가구), 시흥 하중(700가구), 양주 회천(800가구), 과천 주암(1500가구) 등 총 4100가구에 대한 사전청약이 이뤄진다.

12월에는 남양주 왕숙(2300가구), 부천 대장(1900가구), 고양 창릉(1700가구), 부천 역곡(900가구), 시흥 거모(1300가구), 안산 장상(1000가구), 안산 신길2(1400가구), 동작구 수방사(200가구), 구리 갈매역세권(1100가구), 고양 장항(800가구) 등 1만2700가구에 대한 사전청약이 시작된다.

사전청약 외에 하반기 공공분양주택 본 청약 9000가구도 예정되어 있다. 우선 ▲7~8월에는 과천지식정보타운(500가구), 안성 아양(600가구), 강서아파트(300가구), 파주 운정(700가구), 시흥 장현(500가구), 인천 검단(1700가구), 인천 영종(900가구) 등이 공급된다. ▲9~10월에는 고양 지축(600가구), 인천 영종(600가구), 인천 검단(800가구), ▲11~12월 대방아파트(100가구), 공릉(100가구), 평택 고덕(300가구), 성남 판교 대장(700가구), 부천 괴안(200가구) 등이 예정됐다.

이에 더해 국토부는 인천계양 신도시에 대한 지구계획을 3기 신도시 중 처음으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인천계양에 이어 7월 경 남양주왕숙·하남교산, 10월 경 고양창릉·부천대장에 대해서도 지구계획을 확정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또 인천계양 뿐 아니라 나머지 3기 신도시도 토지보상 작업 등이 원활하게 추진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토교통부 김규철 공공주택추진단장은 "3기 신도시 5곳 중에서 오늘 발표한 인천계양과 하남교산 등 2곳의 토지보상이 본격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인천계양은 토지보상률이 60%이고, 하남교산은 84%까지 올라온 상태"라고 밝혔다. 이어 "나머지 고양창릉이나 부천대장, 남양주왕숙 같은 경우에도 3분기 중에는 보상에 착수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정부는 3일 3기 신도시 3만호 물량에 대한 사전청약 준비를 마무리하고, 연내 2000호 사전청약물량을 추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3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이 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3기 신도시 등에 대해 7월부터 진행될 올해 사전청약물량 3만호에 대한 준비가 마무리 단계에 있다"며 "이 같은 높은 기대를 반영해 연내 사전청약물량을 2000호를 추가하는 것도 적극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반적으로 2·4대책 물량 83만6000호 중 현재까지 22만9000호의 주택 공급 후보지를 발표하고, 주민설명회 등 후속조치를 적극 진행 중"이라며 "특히 신규택지 11만9000호를 제외한 도심사업 후보지의 경우 약 11만호를 발표해 올해 목표물량 4만8400호의 약 2배 이상 후보지를 확보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6월중 2·4대책 관련입법이 완료되면 예정지구 지정 등 신속하게 추진을 준비할 것"이라며 "2·4 대책 추진과정에서 일반재개발 등 다른 유형의 사업과 비교해 취득세 부담 추가 등 불리한 사례 등을 적극 발굴해 개선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