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자동차/항공/조선/해운
현대글로비스, 전기차 맞춤 해상운송 구축…글로벌 선사 최초
한지안 기자 | 승인 2021.06.03 10:20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현대자동차그룹 물류계열사 현대글로비스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전기차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전기차 맞춤형 해상운송 솔루션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현대글로비스는 최근 전기차 해상운송 매뉴얼을 마련하고 현장에 적용해 차량의 선적-운송-하역을 수행하고 있다. 전기차가 기존 내연기관 차량과 다른 특성을 가진 만큼 그에 맞는 관리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조치다. 통상 전기차는 배터리셀이 차량 하부에 넓게 장착돼 있어 일반 내연기관차보다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에 따라 현대글로비스는 내연기관 자동차 운반 중심인 세계 자동차 운반선(PCTC) 시장에서 최초로 전기차 특화 해상운송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

먼저 전기차는 선적예약서에 전기차를 나타내는 'EV' 표기가 명시돼 내연기관차와 구분된 맞춤 관리를 받게 된다. 차량의 간략한 정보를 포함해 배터리 충전율과 화주의 요구사항 등이 내부 전산 프로그램을 통해 사전 공유된다. 이런 정보를 기반으로 안전한 선적과 하역이 진행된다. 선적된 차량들은 주기적으로 배터리 충전 상태, 외관 등 면밀한 관리가 더해져 운송 품질을 유지한다.

운송 정보는 화주사에도 공유된다. 현대글로비스는 선박 운송 중에 발생하는 정보를 데이터 베이스화해 제공한다. 전기차 선적 데크의 온도·습도 정보를 제공하고 있으며 해상운송 기간 중 배터리 소모량을 분석해 화주사에 선적 전 전기차의 배터리 완충률 가이드 수립에 필요한 정보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현대글로비스는 사고 예방 및 비상 상황 대응 매뉴얼도 마련해 분기 1회 이상 대응 훈련을 의무화했다.

서비스 고도화를 위해 한국선급(KR)과 '전기차 해상 운송 안전 취급가이드 공동연구 개발에 관한 업무협약'을 맺고 전기차 특화 해상운송 솔루션을 구체화하는 데 협력하기로 했다. 마련된 안전 매뉴얼은 현 운항선 뿐만 아니라 향후 신조 선박에도 적용될 예정이다.

한국선급은 해양수산부로부터 허가 받은 세계 7대 선급기관으로 선박 검사 및 인증, 각종 기술 개발 등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한국선급과 협력을 통해 대외 공신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전기차 맞춤 솔루션 도입을 통해 운송 과정에서 안전성을 보다 더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선적-해상운송-하역에서 전기차 맞춤형 관리로 차량 운송을 맡긴 화주에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현대글로비스는 이 같은 점을 내세워 글로벌 완성차 제조사와 신생 전기차 브랜드 모두를 공략하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신생 전기차 회사의 경우 물류 운영에 대한 경험이 상대적으로 기존 회사들에 비해 부족한 만큼 터미널·육상·해상을 잇는 원스톱 물류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현대글로비스가 전기차 맞춤형 운송 솔루션을 구축한 것은 내연기관에서 친환경으로 이동하는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 변화 속도가 더욱 가팔라지고 있어 선제 대응할 필요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영국은 2035년으로 잡았던 내연기관차 퇴출 시점을 5년 앞당기는 방안을 검토 중이며 중국은 2035년, 프랑스는 2040년부터 내연기관차의 생산을 멈추겠다는 의지다.

이에 따라 글로벌 완성차 제조사들 역시 내연기관차 생산을 차츰 중단할 예정이다. 이런 흐름을 타고 전기차 시장은 급성장 중이다. 올해 전기차 판매량이 250만대가 넘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글로벌 컨설팅 업체(딜로이트)에 따르면 향후 10년간 전기차 판매량이 연평균 29% 성장해 2025년 1120만대, 2030년에는 3110만대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자동차 산업의 변화 흐름을 파악하고 선제적으로 화주사 니즈를 충족시킬 서비스를 개발했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해운 경쟁력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