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자동차/항공/조선/해운
쌍용차, “직원 절반 2년 무급휴직” 자구안 마련
한지안 기자 | 승인 2021.06.02 15:00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쌍용자동차가 최대 2년 동안 직원의 절반에 대해 무급휴직을 시행하는 회생 자구안을 마련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쌍용차는 인적 구조조정을 하지 않는 대신 최대 2년간의 무급휴직을 통해 비용절감에 나서겠다는 내용의 자구안을 마련, 1일 노조 대의원과 팀장급에게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쌍용차 노조는 이날 조합원들을 상대로 자구안 내용을 설명하고 오는 7~8일 총회를 열어 찬반투표에 나설 방침이다. 자구안이 총회를 통과하면 쌍용차는 이를 법원에 제출한다.

자구안에는 기술직 50%, 사무직 30% 인원에 대해 무급휴직을 시행하고 1년 후 차량 판매 상황을 고려해 1년 더 무급 휴직을 연장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내용이 담겪다. 기존에 진행 중이던 임금 삭감과 복리 후생 중단 기간도 2023년 6월까지 2년 더 연장한다. 임금협상을 제외한 단체협상 변경 주기를 기존 2년에서 3년으로 바꾸고, 경영정상화 때까지 임금 인상을 자제하는 한편 파업을 진행하지 않는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임원 임금은 이달부터 20% 더 삭감해 40% 줄이기로 했다. 미지급 급여와 연차수당, 임금 삭감분 등은 회생절차가 끝난 후 순차 지급하는 것이 목표다. 또 부품센터 등 부동산 4곳을 한국자산관리공사를 통해 매각한 후 빌려쓰는 계획도 포함됐다.

한편 업계에 따르면 쌍용차는 채권자들의 신고가 예상보다 많아지며 채권조사기간이 연장됐다. 조사위원인 한영회계법인의 조사보고서 제출기한도 이달 10일에서 30일로 연장됐다. 당초 서울회생법원은 지난 4월 쌍용차 기업 회생절차를 개시하며 정용원 법정관리인에게 조사보고서를 토대로 7월1일까지 회생계획안을 제출하도록 했지만, 조사보고서가 이달 30일에 나올 경우 7월1일 회생계획안 제출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이에 따라 7월 말로 계획됐던 인수의향서 접수도 연기되고, 8월 말 예비심사, 9월 우선협상 대상자 선정, 10월 가격협상 등도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