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건설/부동산/철강
현대L&C, 천연항균 기능 적용 ‘보닥 항균 인테리어필름’ 선보인다가리비 패각서 추출 천연항균원료 적용 ‘보닥 항균 인테리어필름’ 54종 출시
김희정 기자 | 승인 2021.06.01 19:13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현대백화점그룹 계열 종합건자재 기업 현대L&C는 업계 최초로 천연항균 기능을 적용한 친환경 인테리어필름 ‘보닥(Bodaq) 항균 인테리어필름’을 출시한다고 1일 밝혔다.

보닥 인테리어필름은 뒷면에 특수 점착제가 처리돼 있어 전문 도구 없이 간단한 방법으로 벽이나 몰딩·문·가구 등 실내공간 어디든 부착할 수 있는 표면 마감재로 미관상 좋지 않은 표면을 부분 리폼하거나 집안 분위기를 새로운 스타일로 바꿀 때 활용되는 인테리어필름 제품이다. 시중에 나와 있는 일반 인테리어 시트지보다 두껍고 접착 후 지속성이 뛰어난 것이 특징이며 초기 시공 시 탈착이 손쉬워 인테리어필름 시공이 익숙지 않은 소비자들도 쉽게 붙일 수 있다.

보닥 항균 인테리어필름은 가리비 패각(껍질)을 활용한 천연 항균제를 제품 표면에 적용해 유해균 증식을 억제하는 기능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새 제품은 한국FITI시험연구원과 일본식품분석센터(JFRL) 등 전문시험기관으로부터 항균기능을 인증 받았다. 현대L&C는 전체 430여종의 보닥 인테리어필름 중 54종(단색 패턴군 34종, 페인티드 우드 패턴군 20종)에 항균 기능을 우선 적용했으며 향후 모든 보닥 항균 인테리어필름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현대L&C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외출보다는 집에 머무는 ‘스테이 홈 트렌드’ 확산되며 친환경 인테리어 자재에 대한 관심이 더욱 증가하고 있다”며 “안전하게 집에 머물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지난해 새집증후군을 유발하는 휘발성 유기화합물 발생을 줄인 수성점착제를 점착면에 적용한데 이어 이번엔 천연항균 기능을 추가한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말했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