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여성계뉴스
‘제24회 차세대 여성리더 컨퍼런스’ 성료업계 멘토 40인∙멘티 200인 참가, 그룹 멘토링 차세대 여성리더 위한 소통·지혜 공유
김희정 기자 | 승인 2021.05.27 19:54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기업 여성임원들로 구성된 사단법인 WIN(Women in INnovation)(회장 서지희 삼정KPMG 전무)이 주관한 ‘제24회 차세대 여성리더 컨퍼런스’가 지난 26일 온라인으로 성황리 진행됐다.

‘차세대 여성리더 컨퍼런스’는 여성들이 리더로 성장하는 과정에서 고민하는 다양한 주제를 다뤄 왔다.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먹히는 NO’와 ‘막히는 NO’를 주제로 다양한 거절 상황에서의 대처법과 효과적인 의사소통법을 함께 고민하고 각 업계에 자리잡고 있는 여성리더들과 노하우 및 사례를 공유하며 커리어 발전을 위한 방향을 모색했다.

특히 이번 컨퍼런스에는 다양한 업계에서 멘토 40여명, 멘티 200여명이 대규모로 참가해 차세대 여성리더들의 열의를 느낄 수 있었다. 이번 행사 참가자들의 연령대는 40대 48%, 30대가 42%로 주를 이뤘으며 중간 관리자인 차·부장급이 39%, 과장급이 28% 참여했다.

서지희 WIN 회장은 “이 시간을 통해 소통의 어려움을 이겨내는 지혜와 더 나은 소통을 위한 에너지도 함께 충전하시기 바란다”며 “용기를 가지고 기업과 사회에서 리더십을 힘껏 발휘해 우리 사회 전체가 다양성을 포용하는 사회로 한 걸음 더 나아가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참가자들에게 용기를 북돋웠다.

첫 번째 사례발표자로 나선 이혜진 램리서치코리아 전무는 ‘먹히는 NO’의 사례를 공유하고 당당한 태도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옳다고 생각하는 것을 옳은 방법으로 하고 있는지 계속 노력하고 있는지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두 번째 사례발표자로 등장한 박찬주 아미코젠 부사장은 새로운 제안을 받고 또 제안을 했던 경험을 공유하며 “NO는 상대방을 고려해 부드럽고 신중하게 하되 YES는 적극적이고 단호하게 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뇌과학자 장동선 박사(궁금한뇌연구소 대표)는 ‘나와 세상은 어떠한 선으로 나뉘는가’를 주제로 특별강연을 펼쳤다. 장 박사는 뇌의 진화 과정에 대해 설명하고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상호작용”이라며 “다름을 인정한 상호작용의 루프 속에서 끊임없이 서로 피드백을 주고 받는 설득 과정을 통해 상대방의 NO를 YES로 이끌어 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멘토 및 멘티 약 240명이 40여개의 그룹으로 나눠 온택트로 멘토링을 진행했으며 조선경코칭센터 조선경 대표는 마무리 강연을 통해 “작은 NO의 남발을 줄이고 꼭 필요한 순간의 NO를 위해 작은 희생과 기여의 YES가 필요함”을 강조했다.

한편 ‘차세대 여성리더 컨퍼런스’는 기업 내 여성관리자 비율이 저조한 현실에서 향후 여성의 고위직 진출을 위한 비전을 제시하고 노하우를 공유하며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해 2009년 이래 연 2회씩 개최되고 있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